리얼리티쇼에서 여성 모델, 암 환자 흉내내 비난받아
상단여백
HOME 글로벌
리얼리티쇼에서 여성 모델, 암 환자 흉내내 비난받아
  • 장원수기자
  • 승인 2017.10.12 18:17
  • 댓글 0
<사진 출처 :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뉴스웍스=장원수기자] 우크라이나의 한 리얼리티TV 쇼에서 여성 모델에게 특수효과용 캡을 쓰게 하는 등 암 환자를 연상하게 해 시청자들의 비난을 받았다.

1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의 리얼리티TV 쇼 ‘The Next Top Model’에서 여성 모델들에게 머리에 실리콘 캡을 쓰고 등장하도록 해 항암요법과 같은 암치료로 인한 모발 손실을 연상하게 해 비난이 쏟아졌다.

가짜 암 환자들은 병원 침대에서 란제리와 이브닝드레스를 입고 포즈를 취했다. 이들은 또한 뷰티 퀸과 졸업 가운을 입고 남자친구를 껴안기도 했다.

제작진은 “암이 죽음을 언도하는 것은 아니며 암 환자들에게 삶은 계속되고 있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시청자들은 이 쇼가 암을 심각한 병이 아니라고 오판할 수 있다고 비난했다. 한 시청자는 “이것은 아주 형편없는 모방이다”라며 “아픈 사람을 봐라. 그들은 얼굴색도 다르고, 표정도 다르며, 눈에 아픔에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소셜미디어 사용자는 “사진촬영을 위해 암 환자를 흉내낸 사람들을 이해할 수 없다”고 전했다. 또 다른 사용자는 “우크라이나에는 더 이상 도덕적, 영혼적 인류애가 남아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평론가들도 이번 사진 촬영을 믿기 힘들다고 비난했다. 특히 속옷을 입은 암 환자의 사진과 병원 침대에서 그런 여자를 바라보는 남자친구의 시선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The Next Top Model’는 120개국 이상에서 방송되며 인가를 모았던 톱모델 타이라 뱅크스가 진행자로 출연한 아메리카스 넥스트 탑 모델(America's Next Top Model)을 본떠서 만든 프로그램이다. 일반적으로 승자는 모델 계약뿐만 아니라 화장품 캠페인 및 패션 잡지 모델로 출연한다.

장원수기자  jang7445@newswork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장원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핫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발행일 : 2007.7.26  |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6일
발행인·편집인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석영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205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년 4월 17일
Copyright © 2017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