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음주와 혼성파티 즐긴 230명 체포
이란, 음주와 혼성파티 즐긴 230명 체포
  • 장원수기자
  • 승인 2017.12.26 14: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캡쳐 :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뉴스웍스=장원수기자] 이란 수도 테헤란 외곽에서 술을 마시고 춤을 추는 등 파티를 즐긴 남녀 230명이 무더기로 체포됐다고 이란 사법부가 운영하는 미잔통신이 25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일 테헤란 외곽에 있는 한 정원에서 남녀 140명이 술을 마시고 파티를 즐겼으며, 시내 상권지역에서 90명이 같은 혐의로 체포됐다.

이란에서는 남녀가 같이 혼성의 파티를 즐기는 것이 불법이며, 이슬람 율법에 따라 음주가 엄격히 금지된다.

경찰에 따르면 일부 참가자들이 인스타그램에 가입하기 위해 다른 사람들에게 초대장을 보냈고, 이것이 발각의 단초가 됐다.

이란 현지 언론은 또한 알코올성 음료와 향정신성 약물도 압수됐다고 전했다.

한편 이란에서는 음주 뿐만 아니라 비종교적인 복장도 엄격히 규제하고 있다. 이란에서 비종교적인 복장은 여성의 경우 머리에 히잡을 쓰지 않고 신체 일부를 노출한 반소매, 짧은 스커트를 입은 것을 뜻한다. 남성의 경우 반바지가 허용되지 않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