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너지는 자영업…작년 하반기 폐업률이 창업률 앞질렀다
상단여백
HOME 부동산
무너지는 자영업…작년 하반기 폐업률이 창업률 앞질렀다
  • 박지윤 기자
  • 승인 2018.04.16 15:51
  • 댓글 0

[뉴스웍스=박지윤 기자] 지난해 하반기 국내 자영업소의 폐업률이 창업률을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상가정보연구소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상권분석시스템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전국 8대 업종(관광·여가·오락, 부동산, 생활서비스, 소매, 숙박, 스포츠, 음식, 학문·교육) 의 폐업률은 2.5%로, 창업률 2.1%보다 0.4%포인트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새로 생긴 업소보다 사라지는 업소가 많았다는 얘기다.

특히 음식업종은 폐업률 3.1%, 창업률 2.8%로 8개 업종 중 창‧폐업이 가장 빈번했다. 많은 이들이 음식점을 내지만 시장에 안착하는 업소보다 문을 닫는 업소가 더 많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스포츠 업종은 창업률이 0.6%로 저조한 반면 폐업률이 1.9%로 집계돼 창‧폐업률의 격차가 1.3%로 높았다.

창업률이 폐업률보다 앞서는 업종은 없었고, 유일하게 소매 업종만 창업률과 폐업률이 2.4%로 같았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인구고령화와 취업난 등의 여파로 많은 이들이 자영업에 뛰어들지만 성공하는 경우는 극히 드문 것으로 보인다“며 “동일업종간 경쟁 심화, 관광객 감소, 물가상승에 따른 소비심리 저하, 임대료와 인건비 상승 등 악재가 쌓여 자영업 경기가 위축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박지윤 기자  jy2gogo@newswork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박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핫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발행일 : 2007.7.26  |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6일
대표이사 회장 : 이종승  |  발행인·편집인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석영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205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년 4월 17일
Copyright © 2018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