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진, '센언니' 별명에 억울함 호소 "베이비복스에서 윤은혜와 간미연이…"
심은진, '센언니' 별명에 억울함 호소 "베이비복스에서 윤은혜와 간미연이…"
  • 이동헌기자
  • 승인 2018.07.11 11: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은진 <사진=MBC에브리원>

[뉴스웍스=이동헌기자]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심은진이 악플러를 고소할 예정인 가운데 그의 '센언니' 별명 관련 발언이 눈길을 끈다.

지난해 9월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심은진은 '센 언니'라는 별명에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날 심은진은 "요즘도 베이비복스 멤버들과 자주 만난다"라며 "최근에도 한 번 모였다"고 말했다. 스케줄이 있던 윤은혜를 제외한 멤버들이 모두 모여 20주년 파티를 열었다는 것. 심은진은 재결합에 대해 "시도를 안 해 본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난 원래 나약하다. 베이비복스 내 실세는 윤은혜와 간미연이었다"고 깜짝 폭로하며 베이비복스 활동 시절 아무것도 하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센 언니 이미지가 굳혀졌다고 전했다.

한편, 11일 심은진은 자신의 SNS를 통해 "내일 경찰에 신고할 예정이다. 오늘까지만 발 뻗고 편히 주무시길"이라며 악플러에 경고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