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마드 태아 훼손에 분노' 공지영, 아동·장애인 성범죄자에게도…
'워마드 태아 훼손에 분노' 공지영, 아동·장애인 성범죄자에게도…
  • 이동헌기자
  • 승인 2018.07.17 13: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지영 작가가 '워마드 태아 훼손'에 분노했다. <사진=공지영 SNS>

[뉴스웍스=이동헌기자] 공지영 작가가 워마드 태아 훼손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밝힌 가운데 아동·장애인 성범죄자 관련 발언도 눈길을 끈다.

지난 2011년 '아동·장애인 성범죄 양형의 개선방안에 관한 공개토론회'에서 공지영은 "소설 '도가니' 집필 마지막에서 집행유예로 석방된 이 사회 시스템에 대해 분노를 가졌다"라며 "아동과 장애인에 대한 성범죄는 살인죄 못지않을 정도의 양형 기준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공지영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너무 많은 곳에서 워마드 태아 훼손을 봤다"라며 "그만하고 그냥 바로 수사 들어갔으면 좋겠다. 강아지·고양이 사체도 그러면 안돼! 절대 안돼!"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13일 남성 혐오 온라인커뮤니티 사이트 '워마드'에는 '낙태인증'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태아가 훼손된 모습과 수술용 가위가 있는 사진이 담겨 있다.

해당 게시물을 올린 워마드 회원은 "어떻게 처리할지 고민이다. 바깥에 놔두면 유기견들이 먹을라나 모르겠다"라는 글을 남겨 충격을 안겼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