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트EV에 니로·코나 도전장…전기차시장 3파전 승자는?
볼트EV에 니로·코나 도전장…전기차시장 3파전 승자는?
  • 박경보 기자
  • 승인 2018.09.12 06: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00만원 이하 가격에 최대주행거리 380㎞ 이상…첨단안전사양도 '풍성'
위쪽부터 쉐보레 볼트EV, 기아차 니로EV,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사진=뉴스웍스DB>

[뉴스웍스=박경보 기자] 쉐보레 볼트EV가 이끌던 장거리 전기차 시장에 현대‧기아차가 연달아 도전장을 내밀면서 새로운 3파전 구도가 형성됐다. 볼트EV와 코나 일렉트릭, 니로EV 모두 글로벌 수준의 높은 상품성을 갖춘 만큼 박빙의 승부가 예상된다. 장거리 전기차는 최대 1200만원의 국고보조금을 받을 수 있어 3000만원 내외도 구매가 가능하다.

최근 자동차 시장의 전 세계적인 흐름은 ‘친환경’과 ‘자율주행’이다. 이 때문에 자율주행 기능을 탑재한 친환경차를 각 제조사마다 앞 다퉈 내놓고 있어 시장선점 싸움이 어느 때보다 치열한 모습이다. 실제로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전기차 누적 판매량은 1만5000여대에 달해 올해 2만대를 넘길 것이 유력하다.

특히 올해 하반기 국내 전기차 시장은 비슷한 최대 주행거리와 가격대를 가진 볼트EV와 코나 일렉트릭, 니로EV 간 각축전이 펼쳐질 전망이다.

판매대수로 보면 지난달 볼트EV는 8월 631대가 판매돼 올해 누적판매량 4625대를 달성했다. 한국지엠의 전체 라인업에서 판매량 4위를 기록할 만큼 기대 이상의 인기를 누리고 있다. 또 지난 4월 출시된 현대차의 코나 일렉트릭은 지난달 1317대나 팔리면서 국내 전기차 시장 1위에 올랐다. 지난 7월부터 고객인도가 시작된 기아차 니로는 90대에 그쳤지만 실질적인 판매는 9월 이후부터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사실상 국내 장거리 전기차 1호인 쉐보레 볼트EV는 1회 충전 시 최대 383km까지 갈 수 있어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국고보조금 1200만원과 지자체별 평균 지방보조금인 600만원을 함께 받으면 2758만원(LT 트림 기준)에 구매할 수 있는 가격경쟁력도 이점이다.

전기차 전용으로 개발된 볼트EV는 고강성 경량 차체에 60kWh 대용량 리튬-이온 배터리 시스템을 장착했다. 최대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36.7kg.m의 힘을 내며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7초 이내에 주파하는 강력한 동력성능이 무기다. 또 크루즈컨트롤, 전방충돌경고장치, 자동 긴급제동시스템, 차선이탈경고‧차선유지보조시스템 등 각종 안전‧편의사양과 자동주차 기능도 갖춰 상품성을 확보했다. MPV(다목적레저용 차) 형태로 실내공간을 최대한 넓혀 실용성을 극대화한 점도 주목할 만 하다.

올해 출시되자마자 단숨에 시장 1위에 등극한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은 소형SUV 열풍을 등에 업고 쾌속질주 중이다. 1회 충전시 최대 406km나 갈 수 있어 한 번 충전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편도 운행이 가능한 주행거리를 갖췄다. 또 볼트EV와 마찬가지로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 첨단 편의사양이 대거 적용됐다.

특히 장거리 전기차인 코나 일렉트릭은 기본모델보다 350만원 가격을 낮춘 ‘라이트 패키지’를 운영하는 점이 특징이다. 라이트 패키지는 39.2kWh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으로 254km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코나 일렉트릭은 국고보조금 1200만원과 지자체 보조금 600만원을 받으면 2950만원에 구입(모던트림 기준)할 수 있어 볼트EV와의 가격 차가 거의 없다.

하반기 전기차 시장에 더욱 불을 지핀 기아차 니로EV도 주목해볼만 하다. 니로EV는 기존 니로의 넓은 실내를 그대로 계승한 점이 최대 장점으로 꼽힌다. 최대 주행거리(385km)는 경쟁차종 대비 소폭 떨어지지만 공간 활용성이 높다는 평가다. 실내 거주공간에 결정적인 전폭과 휠베이스는 경쟁차종 대비 각각 최대 40mm, 100mm씩 길고 적재공간 역시 451ℓ(VDA 기준)를 확보해 기존 니로보다도 넓혔다.

하지만 가격은 보조금 혜택 기준 3080만원(프레스티지 트림)으로 책정돼 경쟁차종 가운데 유일하게 3000만원이 넘어간다. 다만 코나와 같은 ‘슬림 패키지’를 선택할 경우 이보다 350만원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물 들어올 때 노를 저어야 한다는 말처럼 시장이 끓어오를 때 정부가 든든하게 받쳐줘야 전기차 대중화가 가능할 것”이라며 “전기차 시장이 급격히 확대되고 있는 만큼 현재 2만대 규모인 보조금을 5만대 수준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