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우재 고문, 장자연과 35차례 통화"…'장자연 사건' 새국면 맞나?
"임우재 고문, 장자연과 35차례 통화"…'장자연 사건' 새국면 맞나?
  • 민영빈 기자
  • 승인 2018.10.12 10: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뉴스데스크 화면 캡처)
(사진=MBC 뉴스데스크 화면 캡처)

[뉴스웍스=민영빈 기자]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고(故) 장자연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1일 MBC 보도프로그램 ‘뉴스데스크’ 방송에서 임우재 전 고문이 장자연과 생전 긴밀히 연락했던 정황이 드러나 임 전 고문의 사건 연루 가능성이 보도됐다.

이날 방송에서 검찰 과거사 위원회 진상조사단은 “임우재 전 고문이 배우 장자연이 사망하기 전 해인 2008년 장자연과 35차례나 통화한 내역이 존재한다”고 밝혔다. 이어 “고인의 휴대폰에 ‘임우재’라는 이름의 통화 내역이 존재했다”며 “해당 연락처 휴대폰 명의는 당시 임우재 전 고문의 부인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명의였다”고 덧붙였다.

임우재 전 고문은 ‘장자연 리스트’ 조사 당시 경찰에 소환된 적이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그는 ‘뉴스데스크’ 측에 “과거 고인을 한 모임에서 본 적은 있으나 친분은 없다”고 전면 반박하며 “(장자연과는)전혀 통화한 사실도 없다”고 일축했다.

‘장자연 사건’은 2009년 배우 장자연이 세상을 떠나면서 소위 ‘장자연 리스트’라 불리는 문건을 통해 소속사로부터 성상납 요구와 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사건이다. 당시 ‘장자연 리스트’에는 지금도 현직에 있는 정계·재계·언론계 유력 인사들이 적혀 파장이 일었지만 대부분 무혐의로 풀려났다. 사건 발생 10년째인 지금까지도 해당 사건이 현재 진행형인 이유다.

임우재가 장자연과 수차례 연락했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장자연 사건'이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에 해당 사건이 새로운 국면을 맞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석영
  • 법인명 : 뉴스웍스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 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04-17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