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장비사 삼성전자·에릭슨·노키아 선정…화웨이 제외
KT, 5G 장비사 삼성전자·에릭슨·노키아 선정…화웨이 제외
  • 문병도 기자
  • 승인 2018.11.08 19: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웍스=문병도 기자] KT가 5G 장비 공급업체로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3개사를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국내외에서 보안 논란이 일고 있는 화웨이는 제외됐다.

KT가 밝힌 장비 선정 기준은 기술력과 LTE망과의 연동성, 투자비용이다.

KT는 "5G 장비 공급사 선정에서 최고 수준의 5G 서비스 제공과 5G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기술력은 물론 기존 LTE망과 연동해 안정적 운용, 투자비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라고 밝혔다.

화웨이가 제외된 이유로는 기존 LTE망과의 연동성이 낮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5G 서비스는 도입 초기에 LTE망과 함께 사용되는 논스탠드얼론(NSA)방식으로 제공된다. 때문에 기존 LTE 장비를 공급했던 제조사 제품을 채택하는 게 연동성·안정성이 높다.

SK텔레콤도 기존 장비사인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의 5G 장비를 선정했다.

LG유플러스는 3사의 5G 장비와 더불어 자사의 기존 LTE 장비 업체인 화웨이의 5G 장비를 채택했다.

화웨이의 보안 논란도 KT의 장비 선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화웨이 장비는 중국 정부의 스파이 활동에 악용될 소지가 있다는 우려 때문에 미국과 호주 시장에서 배제된 상태다.

통신3사가 5G 장비 선정을 마쳤지만, 화웨이 장비 채택과 관련된 논란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서비스가 성숙해 5G망만 사용하는 스탠드얼론(SA) 방식으로 제공될 경우 화웨이 장비의 도입률이 올라갈 거라고 업계는 전망한다.

화웨이의 5G 장비가 국내 전국망 대역인 3.5GHz에서 경쟁사를 앞선다는 평가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가격 경쟁력도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석영
  • 법인명 : 뉴스웍스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 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04-17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