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불법광고물 수거보상제' 시행
평택시, ‘불법광고물 수거보상제' 시행
  • 최윤희 기자
  • 승인 2019.01.11 20: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가 수거한 불법광고물(사진=평택시)
평택시가 수거한 불법광고물(사진=평택시)

[뉴스웍스=최윤희 기자] 평택시가 지난해에 이어 10일부터 ‘불법유동광고물 수거보상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불법유동광고물 수거보상제는 현수막, 벽보, 전단지와 같은 불법광고물을 수거해 주소지 읍면동에 가져오면 일정금액을 보상하는 제도다.

이 제도는 2018년 8월부터 평택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도록 확대 시행했으며 불법광고물 과태료(2018년도 6억9500만원)로 조성된 옥외광고발전기금으로 수거보상금을 지급하는 것으로 광고물법을 위반한 광고주가 비용을 전액 부담하는 시스템이다.

2018년에는 1278명이 참여해 현수막 23만6777장, 벽보 19만1419장, 전단 142만818장을 수거한 실적을 거둔바 있고 이는 인구 50만명 미만 경기도 시군 중 5번째로 많은 실적이다.

평택시 관계자는 “수거보상제 시행으로 시민들이 즉시 불법광고물을 정비함에 따라 광고효과가 감소되어 광고주의 인식이 전환되고 있다”며 “많은 시민들이 수거보상제에 참여하여 불법광고물이 근절되기 바란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