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부터 소득하위 20% 노인 기초연금 월 30만원으로 인상
4월부터 소득하위 20% 노인 기초연금 월 30만원으로 인상
  • 양민후 기자
  • 승인 2019.01.15 14: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뉴스웍스=양민후 기자] 오는 4월부터 65세 이상 가운데 소득 하위 20% 노인에게 기초연금이 월 최대 30만원 지급된다. 다만 일부는 전액을 받지 못하고 최대 5만원 깎인다.

보건복지부는 저소득자 선정기준액 설정과 소득역전방지 규정 등을 담은 '기초연금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을 오는 16일부터 2월 25일까지 40일간 입법 예고한다고 15일 밝혔다.

정부는 노인가구 소득분배지표 악화 상황을 반영해 65세 이상 노인 가운데 소득·재산 하위 20%에 속하는 기초연금 수급 노인 약 150만명에게는 4월부터 최대 30만원의 기초연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다만 월 최대 30만원의 기초연금액은 국민연금 수령액과 배우자 기초연금 수급 여부 그리고 소득인정액 수준 등에 따라 일부 줄어들 수 있다.

이를 위해 정부는 65세 이상 중 소득·재산 수준이 하위 20%에 해당하는 대상자를 가려내는 기준(저소득자 선정기준액)을 신설했다.

특히 '소득역전 방지' 규정을 마련해 소득 하위 20% 수급 노인과 그 밖의 기초연금 수급 노인 간 생길 수 있는 소득역전 현상을 막아 형평성을 맞추기로 했다.

이 규정에 따라 소득 하위 20%의 기초연금 수급자 가운데 소득인정액이 저소득자 선정기준액에 근접하면, 최대 5만원의 기초연금액이 감액돼 다른 일반 기초연금 수급자와 마찬가지로 25만원의 기초연금만 받는다.

저소득자 선정기준액을 5만원으로 가정할 경우, 4월부터 소득하위 20%인 A씨(소득인정액 4만원)는 월 최대 30만원의 기초연금을 받게 된다. 반면 일반 기초연금 수급자인 B씨(소득인정액 6만원)는 월 25만원의 기초연금만 받는다.

이런 상황에서 소득역전방지 감액장치가 없으면 기초연금 수령 이후 A씨의 소득은 34만원(4만원+30만원)으로 오르지만, B씨는 31만원(6만원+25만원)에 머무르게 된다. A씨가 오히려 B씨보다 소득이 많아지는 역전현상이 발생하는 것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는 소득역전방지 감액규정을 두기로 했다.

정부는 기초연금 최대 30만원 지급대상을 2020년에는 소득 하위 40%로 넓히고, 2021년에는 소득 하위 70%이내 노인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