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국민청원, 20만명 돌파… 300억 재정보조금 제도 폐지될까
연합뉴스 국민청원, 20만명 돌파… 300억 재정보조금 제도 폐지될까
  • 남빛하늘 기자
  • 승인 2019.04.15 16: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뉴스웍스=남빛하늘 기자] 연합뉴스에 지원되고 있는 재정보조금 제도의 전면 폐지를 요구하는 청원이 2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 10일 연합뉴스TV '뉴스워치' 2부 '문 대통령 방미... 트럼프·행정부 동시 설득 나선다' 리포트에서 한미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방미 길에 오른 문 대통령 소식을 전하며 문 대통령 사진 아래 북한 인공기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사진 밑에는 성조기를 배치한 그래픽을 내보냈다.

해당 장면이 방송되자 연합뉴스TV 시청자 게시판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연합뉴스TV의 경솔함을 지적하는 글들이 빗발쳤다.

또한 지난 4일에는 "연합뉴스에 국민혈세로 지급하는 연 300억원의 재정보조금 제도의 전면 폐지를 청원합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청원에서는 연합뉴스의 잇따른 CG 사고와 공정성을 확보하지 못한 편파적 뉴스, 단편적 정보 제공 등으로 공정성을 훼손시키고 있으며 연합뉴스를 지원하는 근거인 '공익적 기능'을 실행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자유경쟁을 통한 언론계의 바람직한 발전 도모를 위해 연합뉴스에게만 지급되는 파격적인 금액의 국가보조금 제도 전면 폐지를 요구했다.

해당 청원글은 15일 오후 4시 20분 기준 20만4324명이 동의하면서 청와대 공식 답변 인원을 충족했다. 청원 마감일은 다음 달 4일까지로, 연합뉴스를 지원하는 재정보조금 제도가 폐지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연합뉴스 측은 인공기 논란과 관련해 "북미 교착상태를 타개해야 한다는 의미를 강조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제작진의 중대한 판단 착오로, 물의를 일으킨 점 정중히 사과드립니다"라며 "저희 연합뉴스TV는 이번 문제를 매우 심각한 사안으로 인식하고 엄정한 조치를 취하는 한편 유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종합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