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민 "그냥 나 자신을 받아줄 수 있는 사람이 이상형"… 한혜진은 야유
장동민 "그냥 나 자신을 받아줄 수 있는 사람이 이상형"… 한혜진은 야유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05.26 21: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동민 한혜진 (사진=방송캡처)
장동민 한혜진 (사진=방송캡처)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우리집에 왜왔니> 두 번째 집들이 현장으로 개그맨 장동민이 사는 200평 대저택이 공개됐다.

26일 오후 방송된 '우리집에 왜왔니'에서는 강원도 원주에 위치한 장동민의 200평 대 저택에 김희철, 한혜진, 김신영, 오스틴강이 찾아가 집주인과 손님이 뒤바뀐 대환장 홈파티 현장을 고스란히 보여줬다.

이날 장동민은 “인생의 목표가 무엇이냐”는 MC들의 질문에 “행복한 가정을 이루는 것이 최종 목표”라며 자신의 이상형은 ‘나랑 잘 맞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식당에서 ‘닭볶음탕하고 김치밥하고 물김치가 맛있더라’라며 주도적으로 음식을 시키는 것을 안 하는 사람이 이상형이라는 그의 발언에 ‘그냥 조용한사람’ ‘메뉴를 통일하는 사람’ 이 그의 이상형 아니냐며 4MC의 각종 추측이 난무했다.

이에 장동민이 ‘그냥 자신을 받아 줄 수 있는 사람’이 이상형이라고 설명하자 한혜진은 “우~~~”하며 야유를 쏟아냈다. 이후에도 계속되는 4MC의 짓궂은 장난에 결국 장동민은 MC들에게 “제발 집에 좀 가라”며 발끈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