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동남아 재력가 성접대 의혹… 스트레이트 측 "여성 25명 초대했다"
양현석, 동남아 재력가 성접대 의혹… 스트레이트 측 "여성 25명 초대했다"
  • 남빛하늘 기자
  • 승인 2019.05.27 09: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사진=YTN 방송 캡처)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사진=YTN 방송 캡처)

[뉴스웍스=남빛하늘 기자]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성접대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6일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추적 YG 양현석, 클럽 성접대 의혹'이라는 제목의 예고편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버닝썬 사태 한 달 전 VIP 테이블 태국인 재력가의 성폭행 사건'이라는 자막과 함께 성폭행과 마약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의 인터뷰가 담겼다. 해당 여성은 "저한테는 정말 큰 사건이고, 정말 죽을 뻔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해당 여성은 태국인 재력가 밥씨와 YGX 이사와의 관계를 언급하며 "(YGX 이사는) 약간 태국사람을 챙기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며 "뭔가 안내하는 역할"이라고 전했다. YGX는 YG엔터테인먼트의 자회사다.

또한 '스트레이트' 측은 예고글을 통해 "2014년 7월 YG가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구체적인 증언을 입수했다"면서 "당시 양현석 대표와 YG 소속 가수 한 명이 고급 한정식 식당에서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을 기다렸다"고 밝혔다.

이어 "이 식당에는 남성 8명과 여성 25명이 있었고, 25명의 여성 가운데 10명은 YG 측과 친분이 깊은 강남 유명 유흥업소 마담이 투입한 화류계 여성들이었다"고 덧붙였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이들은 식사를 마치고 양현석 대표가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강남 클럽 'NB'로 이동했다. '스트레이트' 측은 "클럽에서의 이 술자리가 성접대로 이어졌다는 증언을 확보했다"고 했다.

한편,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성접대 의혹을 담은 '스트레이트'는 오늘(27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