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2주차 트위터 화제의 키워드는? '봉오동전투'
8월 2주차 트위터 화제의 키워드는? '봉오동전투'
  • 이정은 기자
  • 승인 2019.08.13 17: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2주차 트위트 화제의 키워드는 '봉오동전투' 인 것으로 조사됐다. (그림=트위터 제공)
8월 2주차 트위터 화제의 키워드는 '봉오동전투' 인 것으로 조사됐다. (그림=트위터 제공)

[뉴스웍스=이정은 기자] 8월 2주차 트위터 화제의 키워드는 '봉오동전투'인 것으로 조사됐다.

트위터가 다음소프트와 함께 8월 5일부터 11일까지 트위터에서 이슈가 된 주요 키워드를 분석한 결과 지난 7일 개봉해 누적 관객 수 200만명을 돌파한 영화 '봉오동 전투'가 화제의 키워드에 올랐다.

영화 제작 과정에서 환경을 훼손했다는 논란과 해명을 비롯해 배우들의 무대인사 등 다양한 이야기가 활발히 오간 결과다.

연관어 최상위 키워드는 '할미꽃'인 것으로 나타났다.

개봉 전부터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영화 촬영으로 인해 보호식물인 동강 할미꽃이 멸종됐다'는 글이 확산되면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조상 업적 기리는 영화의 환경 훼손은 모순"이라며 벌금과 과태료를 강화해달라는 글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트위터에서는 이에 대한 비판 여론이 들끓었으나 영화 제작사와 환경 단체의 해명 이후 이는 잘못된 내용이었음을 알리는 트윗이 다수 확인됐다.

자신을 촬영 현장 환경조사 담당관이라고 밝힌 사람이 남긴 "촬영지는 동강할미꽃자생지가 아닙니다. 자생지는 훨씬 상류구요"라는 트윗은 9500건이 넘는 리트윗과 2000건에 달하는 '마음에 들어요'를 이끌어 냈다.

영화 봉오동 전투의 촬영지는 동강할미꽃자생지가 아니라는 것을 알리는 트위터가 화제에 올랐다. 개봉 전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영화 촬영으로 인해 보호식물인 동강 할미꽃이 멸종됐다'는 글이 유포되며 논란을 낳았다. (사진=@terraic 트윗 캡처)
영화 봉오동 전투의 촬영지는 동강할미꽃자생지가 아니라는 것을 알리는 트위터가 화제에 올랐다. 개봉 전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영화 촬영으로 인해 보호식물인 동강 할미꽃이 멸종됐다'는 글이 유포되며 논란을 낳았다. (사진=@terraic 트윗 캡처)

해명하기 전에 알려진 잘못된 내용의 트윗이 게재되면 댓글로 "해당 사실 잘못된 루머라고 판명 났습니다"라며 정보를 제공하는 활동이 눈에 띄었다.

영화 봉오동 전투의 무대인사 현장이 담긴 이미지와 영상이 활발히 공유되며 '무대인사'와 주연 배우 '류준열' 키워드도 연관어에 올랐다.

트위터 이용자들은 류준열의 무대인사 모습을 담은 콘텐츠와 함께 "웃는거 진짜 너무 좋아서 죽었어 나", "류준열 몇시? 섹시", "오늘 의상 너무 찰떡이자나" 등 호평이 담긴 트윗을 다수 남겼다.

영화 속 명대사에 관심이 모이며 봉오동 전투에서 '독립군'역을 맡은 '유해진'에 대한 이야기도 활발히 오갔다.

트위터에서는 "독립군 수는 셀 수가 없어. 왠지 알아? 어제 농사짓던 인물이 내일 독립군이 될 수 있다 이 말이야"라는 유해진이 맡은 황해철 캐릭터의 극중 대사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이 많았다.

이용자들은 "유해진의 대사가 맴맴이다", "가슴시리고 울컥한 뜨거움이 함께했던 것 같다", "눈물나게 만들었습니다"등의 트윗으로 감상평을 전했다.

주연 배우들의 '인터뷰'도 화제가 되며 연관어로 집계됐다.

유해진은 한 인터뷰에서 "'오늘 우리가 누리는 소중한 일상은 독립군의 희생으로 쌓아올린 것'이라는 메시지가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라고 과거 독립군의 희생을 잊지 말자는 당부의 말을 남겨 공감을 샀다.

류준열 역시 "이름 없이 숫자로 밖에 기억될 수밖에 없었던 수많은 독립군들의 희생을 다시 한 번 기억할 수 있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에서는 주연 배우들의 인터뷰 영상과 이미지, 기사와 함께 잊지 말아야할 역사에 대한 개인의 생각이 담긴 트윗이 활발히 공유됐다.

봉오동 전투에 출연한 일본 배우 3인방 이케우치 히로유키, 키타무라 카즈키, 다이고 코타로에 대한 관심이 모이며 '일본배우' 키워드도 연관어로 나타났다.

트위터에서는 "봉오동 전투에 출연한 일본 배우들 정상적으로 일본 활동 가능하려나?", "출연해 준 일본 배우들 고맙고 일본에서 고생 안하길 빈다" 등 항일 영화에 출연한 일본 배우들에 대한 걱정이 담긴 트윗이 확인됐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