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서플라이어 심포지엄 개최...한국형 전투기 CDR 결과 발표
KAI, 서플라이어 심포지엄 개최...한국형 전투기 CDR 결과 발표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0.13 12: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현호 한국항공우주산업 사장이 12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서플라이어 심포지엄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카이)

[뉴스웍스=박지훈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지난 12일부터 이틀간 제주 신라호텔에서 제10차 서플라이어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안현호 KAI 사장과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국장을 비롯해 방위사업청, 산업연구원, 경남테크노파크, 핵심 파트너사인 록히드마틴과 에어버스, 55개 해외 협력업체 사장단 등 약 110여명이 참석했다.

KAI는 해외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KAI의 비전과 사업현황을 공유하고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해 2000년부터 격년으로 서플라이어 심포지엄을 열고 있다.

올해는 해외 협력업체는 물론 산업부, 방사청 등 우리 정부와 유관기관이 함께 참여해 항공·방위산업 정책 방향을 공유하는 소통의 장으로 확대 추진됐다.

KAI는 중장기 미래 비전과 주요 개발사업 현황, 수출추진 현황 등을 공유하고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한 협력을 당부했다.

향후 5년간의 사업 추진 방향과 수주전망을 발표하고 지난달 완료된 한국형 전투기 KF-X CDR(상세설계 검토) 결과와 소형공격헬기(LAH) 시험비행 현황 등을 공유했다.

또한 글로벌 품질경영체계 구축을 위한 항공기 품질 무결점 운동 현황과 품질 정책을 공유하며 품질경영 의지를 표명했다.

특히 항공기 KT-1, 훈련기 T-50, 헬기 수리온 등 국산항공기 수출 확대를 위해 주요 장비와 부품에 대한 안정적인 공급과 원가 경쟁력 확보를 위한 긴밀한 지원도 요청했다.

안 사장은 환영사에서 "미래 전략사업인 KFX, LAH·LCH(소형민수헬기)의 개발 성공과 항공기 수출 확대는 KAI와 파트너사의 공동 목표"라며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적극적인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정부는 항공·방위산업 정책과 추진 방향을 설명하며 정부차원의 산업 육성 의지를 밝혔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 국장은 축사를 통해 "카이는 한국 항공우주산업 발전의 주역으로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며 "범정부차원에서도 지속적인 육성 정책으로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화 방사청 방위산업진흥국 소령은 정부의 '2018년~2022년' 방위산업육성 기본계획을 기반으로 한 정부 정책을 발표하며 사업 환경에 대한 해외 협력업체의 이해를 도왔다.

마틴베이커, 가민 등 주요 협력업체 사장단은 만찬장에서 "KAI가 지난 20년을 넘어 다가올 20년 후에도 세계적인 항공업체로 발돋움 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KAI와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전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