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비산 파크뷰' 303세대 1일 분양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비산 파크뷰' 303세대 1일 분양
  • 남빛하늘 기자
  • 승인 2019.10.31 17: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힐스테이트 비산 파크뷰' 메인 투시도. (사진제공=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비산 파크뷰' 메인 투시도. (사진제공=현대건설)

[뉴스웍스=남빛하늘 기자] 현대건설은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비산동 510번지 일원에 공급하는 '힐스테이트 비산 파크뷰' 견본주택을 오는 11월 1일 문 열고 본격 분양에 나선다고 31일 밝혔다.

'힐스테이트 비산 파크뷰'는 지하 2층~지상 29층, 총 6개 동, 전용면적 59㎡, 76㎡, 총 303세대 규모로 구성된다. 구체적으로 공급되는 면적은 △59㎡ 153세대 △76㎡ 150세대다.

단지는 안양구도심과 평촌신도시와 인접해 있어 생활인프라가 풍부하다.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백화점, 안양1번가, 한림대학교성심병원, 안양시청, 동안구청, 안양종합운동장 등이 가깝다.

교통도 편리해 1번국도, 경수대로를 이용해 안양 중심권역으로 이동이 쉽고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제2경인고속도로(안양~성남) 등 주요 도로 이용도 용이해 서울과 수도권으로의 접근이 양호하다.

광역버스, 마을버스 등 대중교통 수단이 잘 발달돼 있으며, 지하철 1호선 안양역과 4호선 범계역도 이용할 수 있다.

교육환경도 우수하다. 단지 바로 옆으로 안양동초가 있고 임곡중도 가까워, 걸어서 통학이 가능한 안심통학 단지다. 양명고, 양명여고, 대림대학교 등이 인근에 있으며 안양시립비산도서관, 평촌학원가도 다니기 편해 자녀와 학부모 모두 만족하는 교육환경을 갖췄다.

쾌적한 주거환경도 강점이다. 단지에서는 단지 옆 비봉산 등산로를 통해 쉽게 비봉산으로 이동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인근에 임곡공원(계획), 안양천, 학의천, 비산체육공원 등이 있다.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비산 파크뷰'는 전 세대 4베이, 판상형 구성을 한 데다 드레스룸, 파우더룸이 적용되고, 일부 타입에는 팬트리 및 알파룸이 적용됐다.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대형 드레스룸 선택제 및 알파룸을 활용한 와이드 다이닝형 주방 평면 선택제(전용 76㎡, 유상옵션)도 적용한다.

힐스테이트의 하이오티(Hi-oT, 현대건설과 힐스테이트, 하이테크의 'H'와 IoT의 합성어) 서비스도 도입된다. 스마트폰으로 언제 어디서나 집을 제어할 수 있는 기능으로, 엘리베이터 호출, 차량주차알림은 물론 외출 시 조명과 가스, 난방 등을 제어 할 수도 있다. 택배 도착도 알려준다.

단지 내 청정 시스템도 도입된다. 세대 내 현관에 에어샤워 시스템(유상옵션)이 설치되고 미세먼지 저감 방충망(유상옵션)도 제공 돼 미세먼지 저감에 도움을 준다.

'힐스테이트 비산 파크뷰'는 남향 위주의 배치와 넓은 동간거리로 일조권과 사생활 보호도 우수할 것으로 전망된다.

100% 지하주차장 조성으로 지상에 차 없는 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며, 광폭주차장도 비중이 높아 입주민들의 편리함을 더할 예정이다. 단지 중앙에 중앙광장을 구성하고 주민운동시설, 어린이놀이터 등을 단지 곳곳에 배치한다.

단지에는 피트니스, 맘스카페, 작은도서관, 경로당 등 다양한 커뮤니티가 조성된다. 지하에 세대창고도 설치해 무겁고 부피가 큰 개인용품을 편리하게 보관할 수 있다.

청약일정은 오는 11월 5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6일 해당지역 1순위, 7일 기타지역 1순위 청약을 받는다. 당첨자 발표는 14일로 예정됐다. 이후 11월 25일부터 27일까지 3일간 정당계약이 진행될 예정이다

특별공급을 제외한 일반분양 물량은 75%를 가점제로 먼저 배정한다. 나머지 25%를 추첨제로 배정된다. 또 추첨제 물량의 75%가 무주택자에게 우선 공급된다. 나머지 25%는 무주택자와 1주택자(기존주택 처분 서약 팔요)를 함께 추첨해 돌아간다.

한편 '힐스테이트 비산 파크뷰'의 견본주택은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112 일대에 마련된다. 입주는 2022년 4월 예정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