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선거구 전쟁' 돌입...농어촌 의원들 "수용불가"
여야, '선거구 전쟁' 돌입...농어촌 의원들 "수용불가"
  • 한재갑기자
  • 승인 2015.09.22 09: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국회의원들이 선거구 획정을 앞두고 비상이 결렸다. 선거구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농어촌지역의 의원들은 여야가 한목소리로 '특별선거구' 설치를 통해 농어촌 의원 수를 유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이번 선거거 조정이 내년 4월 총선이 임박한 가운데 이루어지는 만큼 해당 지역 의원들은 사활을 걸고 자신의 선거구 지키기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농어촌에 지역구를 둔 의원들은 21일 농어촌의 대표성을 보장하기 위해 ‘특별선거구’를 설치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새누리당 장윤석, 권성동, 한기호, 황영철, 김기선, 염동열, 새정치민주연합 이윤석 의원 등 25명의 농어촌 의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등에 각각 1석 이상의 특별선거구를 채택해 선거구를 획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처럼 농어촌 지역 의원들이 여야를 떠나 한목소리로 '특별선거구' 설치를 주장하고 나선 것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 획정위원회가 21일 20대 총선의 지역구 수를 244~249석에서 정하겠다고 발표하면서 현행 지역구의 조정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

획정위가 내놓은 244~249석 지역구 수에 따르면 총 6가지 시나리오가 나올 수 있다. 하지만 현재는 현행 246석을 유지하거나 또는 249석으로 3석을 늘리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어떤 방안이든 획정위가 내놓은 원칙대로 할 경우 권역별로는 인구 상한을 웃도는 지역구가 많은 경기도가 최대 수혜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반면 경북, 전남·북, 강원 등 농어촌 지역은 인구 하한 미달 지역이 많아 의원 수가 줄어들어 비상이 걸렸다.

획정위가 8월 말 인구(5146만 5228명)를 기준으로 계산하면 상한 인구 수는 27만 8945명, 하한 인구 수는 13만 9473명이다. 상한 초과 36석, 하한 초과 26석 등 조정대상 선거구는 총 62석이다.

이 기준대로라면 수도권에서는 서울이 1석 늘어 49석, 인천이 1~2석 늘어난 13석 또는 14석, 경기도가 7석 늘어난 59석으로 순증하는 지역구(9~10석)가 가장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은 인구 상한 초과인 강서·강남구를 갑·을 2석에서 갑·을·병 3석으로 분구하고 중구를 성동갑·을에 합치는 방안이 유력하다.

인천은 연수구가 분구돼 1석 늘어나고, 246석일 때는 서·강화에서 강화를 떼어내 중·동·옹진군에 합칠 가능성이 높다. 249석일 때는 부평 갑·을이 갑·을·병으로 분구되고, 나머지 5개 선거구가 조정되는 방안이 유력하다. 경기는 수원, 용인, 남양주, 화성, 군포, 김포, 광주 등 7곳이 분구를 통해 각 1석씩 늘어난다.

충청권은 현재 대전 6석, 충남 10석, 충북 8석, 세종 1석 등 총 25석에는 큰 변화가 없지만 내부 조정이 복잡할 것으로 보인다.

부산·울산·경남에서는 부산이 18석, 울산은 6석으로 현행 유지되고, 경남은 1석 줄어든 15석이 될 가능성이 높다. 특히 부산은 서구(유기준 해양수산부 장관), 영도구(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중·동구(정의화 국회의장) 등 3곳 가운데 1곳이 줄어들어 거물급들의 혈투가 예상된다.

대구·경북에서는 대구가 12석으로 현행 유지되지만, 경북은 246석으로 결정되면 최소 2석, 249석이면 최소 3석이 줄어든다. 광주·전남·전북에서는 광주가 1석 줄어 7석으로, 전남·전북은 246석으로 결정되면 각 2석씩 줄어들고, 249석으로 결정되면 각 10석이 될 가능성이 높다.

강원·제주에서는 제주도가 3석을 유지하지만, 강원도는 최소 1석이 줄어 8석이 될 가능성이 높아 물밑 신경전이 치열하다.

선거구 획정을 둘러싸고 여야 의원들의 혈투가 예상되면서 정치권에서는 여야 지도부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내년 총선 지역구 숫자를 244∼249석으로 결정한 것은 ‘비현실적인 안(案)’”이라고 지적했다.

새정치연합에서도 최고위원회의에서 호남에 지역구를 둔 주승용 최고위원·이윤석 의원 등도 선거구 획정 문제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을 촉구했다.

Tag
#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