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의회, 리비아 파병 승인...대리전 비화 우려
터키 의회, 리비아 파병 승인...대리전 비화 우려
  • 박명수 기자
  • 승인 2020.01.03 11: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스타파 센토프 터키 국회의장.(사진=프랑스24 유튜브 캡처)

[뉴스웍스=박명수 기자] 터키 의회가 2일(현지시간) 자국 군대의 리비아 파병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리비아 내전이 외세의 대리전으로 비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터키 의회 의원들은 이날 정부가 제출한 리비아 파병 동의안 찬반 표결을 실시해 찬성 325표, 반대 184표로 동의안을 통과시켰다. 집권 여당인 정의개발당(AKP)과 친여 민족주의행동당(MHP) 의원들이 찬성표를, 제1야당인 공화인민당(CHP)과 좋은당(IYI) 등이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정부는 향후 1년 동안 필요한 규모의 병력을 적절한 시점에 리비아로 파견할 수 있는 전권을 위임받았다.

터키 대통령실은 지난달 말 리비아 파병 동의안을 의회에 제출한 바 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알-사라즈 총리가 이끄는 리비아통합정부(GNA)가 파병을 요청했다"며 "우리는 모든 형태의 지원을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터키 정부는 리비아 파병이 리비아와 동지중해에서 자국의 이익을 지키는 데 필수적이라고 주장해 왔다. 반면 터키 야당은 군대 파견이 터키를 또 다른 분쟁으로 몰아넣을 것이라면서 외교적 해결을 촉구했다.

이에 앞서 터키는 지난해 11월 GNA와 안보·군사 협정을 체결했다. 이 협정에는 GNA의 요청이 있을 경우 터키가 군사 장비를 제공하고 군사 훈련도 지원할 수 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리비아는 2011년 '아랍의 봄' 민중봉기의 여파로 무아마르 카다피 정권이 무너진 이후 2014년부터 트리폴리를 중심으로 한 서부를 통치하는 GNA와 칼리파 하프타르 리비아국민군(LNA) 최고사령관이 이끄는 동부 군벌 세력으로 양분됐다.

양측의 대결은 지난해 4월 하프타르 LNA 최고사령관이 자신을 따르는 부대들에 수도 트리폴리 진격을 지시하면서 격화됐다.

GNA는 유엔이 인정한 리비아의 합법 정부로 이슬람 단체 무슬림형제단에 우호적인 터키와 카타르의 지지를 받고있다. 하프타르 세력은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아랍에미리트(UAE) 등이 지원하고 있다. 서방 진영에선 이탈리아가 GNA 쪽을, 프랑스와 러시아는 하프타르 세력을 지원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에 따라 터키의 리비아 파병이 현실화할 경우 리비아 내전이 외세의 대리전으로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이집트 외무부는 이날 터키 의회의 결정에 관한 성명을 내고 "이집트는 유엔 결의를 위반하는 이 조처를 최대한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앞서 아랍권 국제기구 아랍연맹(AL)은 지난달 31일 이집트의 요청으로 긴급회의를 열고 리비아 내전에 대한 외국의 개입을 거부한다고 천명한 바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