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날 인도서 6만7000명 탄생…중국보다 2만명 이상 많아 
새해 첫날 인도서 6만7000명 탄생…중국보다 2만명 이상 많아 
  • 문병도 기자
  • 승인 2020.01.04 17: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웍스=문병도 기자] 2020년 새해 첫날 인도에서 무려 6만7000여명의 아기가 태어난 것으로 추정됐다.

4일 유엔아동기금(UNICEF)에 따르면 1월 1일 190개국에서 39만2078명의 아기가 태어난 것으로 추정되며, 이 가운데 인도가 6만7385명(17%)으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를 차지한 중국(4만6299명)보다도 2만1086명이 많다.

3위 나이지리아(2만6039명), 4위 파키스탄(1만6787명), 5위 인도네시아(1만3020명), 6위 미국(1만452명), 7위 콩고 민주공화국(1만247명), 8위 에티오피아(8493명) 순이다.

새해 첫날 태어난 신생아의 절반이 이들 8개 국가에서 태어났다.

일본은 2497명, 한국 1152명, 북한은 1002명의 신생아가 태어난 것으로 추정됐다.

소국 가운데 아루바(2명), 세이셸(3명), 앤티가바부다·세인트빈센트그레나딘(각 4명), 채널제도·그레나다(각 5명), 퀴라소·통가(각 6명), 미크로네시아·세인트루시아(각 7명), 키리바시(9명) 등은 한 자릿수다.

현재 국가별 인구 순위를 보면 중국(14억4000만명), 인도(13억8000만명), 미국(3억3000만명), 인도네시아(2억7000만명), 파키스탄(2억2000만명) 순이다.

유엔은 중국 인구가 앞으로도 증가를 계속하지만 2024년에는 인도에 역전당해 최대 인구국 지위를 넘겨줄 것으로 전망했다.

2020년 1월 1일 말리에서 태어난 아기 (사진제공=유니세프)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