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日기업 자산매각은 명백한 청구권협정 위반"
아베 "日기업 자산매각은 명백한 청구권협정 위반"
  • 박명수 기자
  • 승인 2020.01.12 13: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사진=UN 유튜브 캡처)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사진=UN 유튜브 캡처)

[뉴스웍스=박명수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강제징용 배상 책임이 있는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이 조만간 강제 매각될 가능성에 대해 "1965년 청구권 협정에 명확하게 위반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아베 총리는 사전 녹화를 거쳐 12일 오전 방송된 NHK의 프로그램 '일요토론'에서 "그런 행위를 하지 않는다는 약속 속에서 일한 관계를 쌓아왔다. 일한(관계)의 기초인 일한 기본조약과 청구권 협정을 확실히 우선 지키라고 강하게 요구하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베 총리는 "청구권 협정이 지켜지지 않고 국가 간 약속이 지켜지지 않는 상황을 확실히 바꾸도록 할 필요가 있다"며 "나라 대 나라로 교제함에 있어서 약속이 지켜지지 않으면 교제할 수 없으니 그런 계기를 확실히 만들어 달라고 강하게 요구하고 싶으며, 앞서 (한일) 정상회담에서도 그것을 말씀드렸다"고 덧붙였다.

발언에 비춰보면 징용 문제는 박정희 정권 시절인 1965년 체결한 한일 청구권 협정 등에 따라 '완전히 해결됐으며 일본 기업이 한국인 징용 피해자에게 배상할 책임이 없다'는 아베 총리의 주장에는 변화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작년 12월 23일에도 "나라와 나라의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안 된다"고 비슷한 취지로 말했다.

다만 아베 총리는 "한일 관계를 어떻게든 개선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면서 "문제가 있기 때문에 더욱 대화해야 한다"는 입장도 함께 밝혔다.

그는 북일 관계와 관련해서는 "납치·핵·미사일 등 여러 문제를 포괄적으로 해결하고 불행한 과거 문제를 청산해 일조(북일) 관계를 정상화한다는 평양선언(2002년 9월)에 따른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일본이 독자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여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무조건 김정은 위원장을 마주 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