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김정현, 손예진 설득 "현빈 이제 필요 없다"
'사랑의 불시착' 김정현, 손예진 설득 "현빈 이제 필요 없다"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0.01.13 08: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캡처)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캡처)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사랑의 불시착' 김정현이 손예진에게 청혼했다.

김정현(구승준 역)은 지난 11~12일 방송된 tvN '사랑의 불시착' 7~8회에서 손예진(윤세리 역)이 남한에 가지 못하게 하면서도 그의 안전을 지켜주려 노력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구승준(김정현)은 천사장(홍우진)에게 조철강(오만석)이 트럭부대를 동원해 교통사고를 냈다는 이야기를 듣고 "그렇다고 사고를 내면 어떡하냐, 사람 다치면 어쩌려고"라며 화를 냈다.

그 후 윤세리의 생사를 걱정하던 구승준은 윤세리로부터 연락을 받고, 그가 있는 병원으로 달려갔다. 윤세리를 만난 구승준은 윤세리를 자신이 머무는 안전가옥으로 데리고 왔다. 윤세리는 리정혁(현빈)이 걱정할 거라며 그에게 연락하려고 했지만, 구승준은 "이제 보디가드 필요 없잖아, 내가 있는데. 나랑 여기 있다 돌아가면 되잖아"라며 "이성적으로 판단해. 당신 숨겨준 사람들 다 잘못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가짜 신분을 가지고 북한에 들어온 자신과 결혼하면 안전하게 남한으로 돌아갈 수 있다고 설득했다. 또 저녁 만찬을 준비하고 윤세리에게 "아무리 서류상이더라도 갖출 건 갖춰야할 것 같다. 나 지금 청혼하는 것이다. 7년 전 깨진 인연이 돌고 돌아온 것 같다"라며 반지를 끼워줬다.

구승준은 "리정혁을 향한 감정은 비정상적인 상황에서 충분히 가질 수 있는 감정이다. 하지만 여기 떠나면 사라질 가짜다"라고 설득했다.

두 사람이 머문 안전가옥에 리정혁(현빈)이 찾아왔고, 경호원들과 싸우는 리정혁에게 윤세리가 가려하자 "저 사람이 세리 씨 집에 가게 해 줄 것 같아? 여기 북한이다. 세리 씨가 집에 무사히 돌아간다는 건 리정혁 씨가 무사하지 못하다는 거다"라며 "눈 딱 감으면 모든 게 원래대로 돌아갈 것"이라고 설득했다. 하지만 윤세리는 리정혁과 함께 떠났다.

조철강은 구승준이 윤세리를 숨겼다는 것을 알게 되고, 안전가옥을 찾아와 구승준에게 총을 겨눠 긴장감을 더했다. 윤세리가 남한에 가는 것을 막아야 하면서도, 윤세리의 안전을 지키고 싶은 구승준이 앞으로 어떤 활약을 하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김정현이 열연을 펼치고 있는 '사랑의 불시착'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