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설 연휴 국내 여행객, '제주도'로 몰린다
2020년 설 연휴 국내 여행객, '제주도'로 몰린다
  • 왕진화 기자
  • 승인 2020.01.24 07: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여기어때)
(사진제공=여기어때)

[뉴스웍스=왕진화 기자] 올해 설날 연휴 국내 여행객의 선택은 '제주도'로 몰렸다.

24일 여기어때가 자사 숙소 예약 데이터를 기반으로 분석한 발표에 따르면, 설날 연휴 기간 숙소 예약이 가장 많은 지역은 제주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예약 중 서귀포는 13.0%, 제주는 7.8%다. 국내 여행객 10명 중 2명 이상은 제주도를 방문하는 셈이다.

여기어때 앱에서 검색한 여행지 순위에서도 제주도가 1위를 차지했다. 조사 대상은 이달 14일 기준, 23 ~28일 숙박하는 예약 건수다.

제주도는 지난 7일 97년 만에 최고 기온을 기록하며, 여행객을 끌어들이고 있다. 눈이 덮인 한라산을 배경으로 유채꽃과 동백꽃이 피고 있어, 이색적 풍경을 즐기는 발걸음이 이어진다. 여기에 일본 여행 불매 운동과 갑작스러운 마닐라 화산 폭발로 인해, 해외 여행 수요가 제주도로 옮겨진 영향도 함께 반영됐다.

제주도에 이어 '여수(6.1%)', '속초(5.3%)', '강릉(5.2%)' 등의 예약 비중도 높게 나타났다.

가족 단위 여행이 늘어나는 시즌인 만큼, 호텔·리조트 숙소에 대한 관심이 컸다. ‘호캉스’가 여행 트렌드로 정착하며, 가족 단위 고객이 대형 시설을 찾는 추세가 자리잡았다. 호텔·리조트는 전체의 66.9%를 차지했고, 펜션과 캠핑 부문은 22.5%로 집계됐다. 호텔·리조트 부문의 비중은 지난해 설 연휴기간보다 6.3%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여행 수요가 가장 많은 날은 연휴가 시작되는 24일(33.4%)이다. 24일은 평소 예약률이 높은 '금요일'로, 국내여행을 즐기기에 부담이 적다. 설날 당일인 25일 투숙 비율은 24.7%, 26일은 16.8%으로 각각 2, 3위를 기록했다.

여행 기간은 '1박 2일’(71.1%)이 가장 많았지만, '2박 3일' 이상의 국내여행 비중이 늘었다는 점이 눈에 띈다. 2박 이상을 숙박하는 비율은 전년 대비 10.7%포인트 증가했다. 올해 기준 '2박 3일'을 숙박하는 여행객은 24.5%로, 전체 연휴 4일 중 3일을 휴식하는 셈이다. 3박 4일은 3.8%, 4박 5일 이상은 0.6% 순이었다.

이영진 여기어때 호텔·리조트 사업 총괄은 "올해 설 연휴 국내여행 트렌드는 지난해보다 더 길게, 원거리 여행지로 떠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귀경길에 여행지를 방문하는 D턴족과 여행부터 즐기는 역D턴족은 지속적인 증가 추세일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여기어때는 설 연휴기간 예약하기 좋은 호텔·리조트 숙소정보와 할인혜택을 함께 공개했다. 힐튼 경주, 롯데호텔 제주, 히든 클리프 호텔&네이쳐, 제주 부영호텔&리조트, 세인트존스 호텔 등이다. 상세 내용은 앱내 '미리예약 설날쿠폰' 행사 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