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자들', 경남 양산 주상복합 공사로 무너질 위기의 마을 조명
'제보자들', 경남 양산 주상복합 공사로 무너질 위기의 마을 조명
  • 이한익 기자
  • 승인 2020.01.23 20: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KBS '제보자들')

[뉴스웍스=이한익 기자] 23일 방송되는 KBS '제보자들'에서 지반 침하로 무너질 위기의 마을에 주상복합 아파트 공사가 멈추지 않는 이유를 조명한다.

'제보자들' 측은 경상남도 양산시의 한 아파트를 찾았다. 약 80세대가 살고 있는 이 아파트 주민들은 불안해 살 수 없다고 호소하고 있다. 그 이유는 갑자기 아파트에 심각한 균열이 생기기 시작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작년 초부터 아파트에 크고 작은 균열은 물론, 아파트 지반이 내려앉으며 곳곳에 싱크 홀까지 생기고 있다고 한다. 또한, 지반이 침하되면서 가스관과 배수관까지 뒤틀리는 현상이 나타나자 주민들의 불안감은 더 커지고 있다고 한다.

주민들은 '밤새 집이 무너지는 것은 아닐까?'하는 걱정에 잠도 제대로 이룰 수 없다고 호소하고 있다. 몇몇 주민들은 노심초사하다가 우울증까지 시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눈에 띄는 지반 침하가 시작된 것은 작년 봄이다. 그런데 지반 침하와 그로 인한 균열이 이 아파트뿐 아니라 주변의 다른 아파트를 비롯해 도로와 상가, 그리고 일반 주택까지 동네 전체로까지 번졌다고 한다.

주민들은 동네 전반에 지반 침하 현상이 벌어진 이유로 마을 안에서 진행되고 있는 한 주상복합 아파트 공사현장을 그 원인으로 의심하고 있다고 한다. 공사현장에서 지하수를 계속 퍼낸다는 소문을 들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결국, 양산시는 주민들의 불안을 잠재우고 지반 침하 현상의 원인을 찾기 위해 조사에 착수했다. 얼마 전, 발표된 조사결과에서도 주상복합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지하굴착을 하며 다량의 지하수를 유출한 것이 원인으로 지목됐다.

그러나 주상복합 아파트의 건설사 측은 조사결과를 수긍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고 한다. 주민들은 내 집에 심각한 균열이 생기고 땅이 내려앉는 것을 매일 목격하며 불안함을 호소하고 있다. 주민들이 이전처럼 마음 편히 살 수 있는 방법은 없는지 알아본다.

KBS2 '제보자들'은 23일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