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홍인 "오정세 선배와 첫 호흡, 나 자신과의 싸움" 종영 소감
스토브리그 홍인 "오정세 선배와 첫 호흡, 나 자신과의 싸움" 종영 소감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0.02.15 00: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토브리그 홍인 오정세 (사진=SBS)
스토브리그 홍인 오정세 (사진=SBS)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스토브리그' 속 주요 빌런으로 떠오른 배우 홍인이 뜻 깊은 소감을 전했다.

홍인은 14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연출 정동윤/제작 길픽쳐스)에서 권경민(오정세 분)과 대립각을 세우는 사촌동생 권경준 역으로 6회부터 투입돼 활약했다.

극중 권경준은 재송그룹 회장 권일도(전국환 분)의 무능력한 친아들이다. 그는 사업 능력으로 인정받고 있는 사촌형 권경민을 눈엣가시로 여겼다. 권경민의 아픈 가족사나 배경 등을 들먹이며 비아냥거렸고 그의 행보에 사사건건 태클을 걸며 협박해왔다.

홍인은 이날 소속사 마이컴퍼니(대표 최윤배)를 통해 “이미 인기를 얻으며 방송 중인 작품에 중간에 들어간다는 것이 스스로도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자칫 미꾸라지가 되진 않을지, 더 많은 고민이 필요했다”며 ‘스토브리그’에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또 “하지만 그래서 더 욕심이 났던 것 같다”며 “아직은 경준이의 삶을 잘 살아줬다고 말하기 어렵지만 그래도 후회 없이, 즐겁고 감사하게 촬영을 마친 것 같다”고 작품을 마친 소회도 덧붙였다.

특히 홍인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배우 오정세와 처음으로 연기 호흡을 함께 하며, 살벌한 대립 구도를 열연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만날 때마다 서로의 비위를 긁는 언쟁을 벌인 끝에 결국 치고받기에 이르며 감정을 폭발시켰다.

홍인은 “오정세 선배님과 함께 연기하는 모든 순간이 성장의 시간인 동시에 나 자신과의 싸움이기도 했다”며 “경준이 경민에게 진다는 생각으로 마주하면 안 되니까, 연기를 함에 있어서 선배님과 맞붙는 신에서 질 수 없었다”고 전했다.

한편 홍인은 현재 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극본 이지효, 연출 장준호, 노영섭)에도 사회부 기자 박한규 역으로 출연하며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