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겁박 나선 이란 …"주재원 추방, 스마트폰 등록 금지할 수도"
삼성전자 겁박 나선 이란 …"주재원 추방, 스마트폰 등록 금지할 수도"
  • 박명수 기자
  • 승인 2020.02.19 18: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란 내 삼성전자 매장의 간판이 철거되는 모습.(사진=세예드 압바스 무사비 이란 외교부 대변인 트위터 갭처)

[뉴스웍스=박명수 기자] 이란 정부가 삼성전자 임직원을 추방하고 스마트폰에 대한 등록도 금지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의 대이란 제재로 삼성을 비롯한 한국 기업이 서비스를 축소하는 움직임을 보이자 이에 대해 조치를 취하겠다는 경고다.

모하마드 자파르 나낙카르 이란 정보통신부 법무국장은 18일(현지시간) 이란 국영 프레스TV에 나와 "이란 정부는 삼성전자 주재원을 사실상 추방하고 임직원의 입국과 이 회사의 스마트폰을 이란 내에서 사용하지 못하도록 등록을 금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삼성전자에 대한 일련의 조처가 준비됐다"라며 이렇게 경고했다. 삼성전자가 미국의 제재를 피하려고 이란 시장에서 발을 빼고 서비스를 축소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징벌적 조처'를 하겠다는 것이다.

이어 나낙카르 국장은 "삼성전자 중동지역 총책임자에게 이란에 대한 차별적 서비스를 재고해달라고 요구하고 시한을 제시한 공식 서한을 보냈지만 아직 회신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삼성전자 임직원의 입국뿐 아니라 현재 이란에 주재하는 임직원의 체류비자 갱신도 하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삼성전자의 갤럭시스토어 서비스 제한으로 이란의 앱 개발자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며 "현재 시장 점유율이 53%인 삼성전자가 재고하지 않으면 중국 화웨이, 샤오미가 점유율을 늘리도록 하는 방법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지언론들은 이런 조처가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전용 앱을 이용할 수 있는 갤럭시스토어 서비스를 이란에서는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기로 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뒤 발표됐다고 보도했다.

현재 이란에서는 갤럭시스토어의 무료앱만 내려받을 수 있다. 유료앱은 최근 서비스가 중단됐다. 무료앱도 다음달부터 서비스가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그간 삼성전자는 이란 국내 결제 시스템과 연결해 이란 내 사용자도 유료앱을 살 수 있도록 했지만 현재는 이를 통해 결제할 수 없다.

앞서 중동 일부 언론은 삼성전자가 이달 말부터 이란에 스마트폰을 수출하지 않기로 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란의 스마트폰 시장은 연 1000만대 정도다. 이란 내 가전제품 시장에서도 성공을 거둔 삼성전자는 2018년 8월 복원된 미국의 대이란 제재로 핵심 부품 수입이 극히 제한되면서 지난해 말부터 현지 조립생산도 사실상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