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형사' 2막 열린다…추리 본능 자극하는 '떡밥' 3가지
'모범형사' 2막 열린다…추리 본능 자극하는 '떡밥' 3가지
  • 윤현성 기자
  • 승인 2020.08.03 21: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블러썸스토리/JTBC스튜디오)
(사진제공=블러썸스토리/JTBC스튜디오)

[뉴스웍스=윤현성 기자] '모범형사'의 2막이 열린다.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 지난 방송에서는 사형수 이대철(조재윤)이 결국 억울한 죽음을 맞이했고, 이 사건의 진범은 결국 오종태(오정세)라는 것이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하지만 강도창(손현주)과 오지혁(장승조)은 아직 합리적 의심에 대한 증거를 확보하지 못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아직 회수되지 않은 떡밥들이 시청자들의 추리력을 발동시키고 있다.

◆진서경(이엘리야)이 쥔 녹취파일이 불러올 파장은?

지난 방송에서 진서경은 경찰과 검찰이 조직적으로 이대철 사건을 은폐했다는 증거가 될 수 있는 녹취파일을 손에 넣었다. 그 안에는 "정 검사님이 그 증거 덮자고 하셨잖아요"라는 당시 수사과장이었던 문상범(손종학) 서장과 정상일(이도국) 담당 검사의 대화가 담겨 있었다. 이대철의 사형을 막을 수도 있는 결정적 증거였다.

그러나 진서경은 경찰과 검찰이 "이대철뿐 아니라 이대철편에 섰던 사람들 모두 무슨 수를 쓰는 이 사회 밑바닥으로 처넣을 것"이라는 유정석(지승현)의 경고에 고민하다 결국 입을 닫기로 했고, 그렇게 강도창과 오지혁이 모르는 비밀을 갖게 됐다. 그렇다면 이 침묵은 어떤 파장을 불러올지 시청자들의 관심과 걱정이 높아지고 있다.

◆납골당을 찾은 유정석(지승현)의 비밀은?

강도창과 오지혁은 납골당에서 이대철에게 씁쓸한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그런데 같은 장소에 뜻밖의 인물이 있어 의문을 낳는다. 바로 정한일보 사회부 부장 유정석(지승현). 그는 법무부장관 임명을 앞두고 있는 형 유정렬(조승연)을 위해 사형집행에 유리한 언론 플레이를 펼쳤고, 위험요소가 될 수 있는 오종태와 김기태(손병호) 전 지검장을 압박했다.

문상범 서장과 정상일 검사의 대화가 담긴 녹취 파일 보도를 막은 것 역시 유정석이었다. 결국 이대철은 원심 그대로 사형됐다. 그 후 유정석이 찾은 곳이 바로 납골당이었다. 그가 보고 있던 유골함엔 '유정선'이란 이름이 적혀있었다. 그에겐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을지, 추리 본능을 자극한다.

◆2건의 살인 사건, 범인도 두 명일까?

이대철은 5년 전 2건의 살인 혐의로 사형수가 됐다. 여대생에 이어 사건을 담당했던 형사까지 살해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그래서 두 건의 살인 사건의 범인이 한 사람일 것이라 예측했다.

첫 번째 피해자 윤지선을 살해한 유력 용의자는 오종태였고, 이에 강도창과 오지혁은 물론 시청자들 또한 2건의 살인 사건 모두 오종태가 범인이라고 추리했다. 지난 방송에서 5년 전 폭우가 쏟아지던 늦은 밤, 외곽도로 밑에서 사체를 버린 사람은 오종태였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그런데 그 또한 "윤지선을 죽인 사람은 알겠어요. 근데 장진수 형사는 누가 죽인 겁니까?"라는 의문을 드러냈다.

장진수 형사를 살해한 범인은 자신이 아니라는 의미인 바. 과연 장진수 형사를 살해한 범인은 누구이며, 5년 전 2건의 살인 사건에 은폐된 진실은 무엇일까.

여전히 남아있는 의문들과 함께 2막을 맞이하는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 9회는 오늘(3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