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천사의 섬에 사는 12살 큰형의 고민? "게임에 빠진 둘째, 한글 모르는 셋째"
'아이콘택트' 천사의 섬에 사는 12살 큰형의 고민? "게임에 빠진 둘째, 한글 모르는 셋째"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0.08.06 00: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콘택트'는 매주 수요일 밤 9시 50분 채널A에서 방송된다.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아이콘택트'는 매주 수요일 밤 9시 50분 채널A에서 방송된다.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채널A의 신개념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가 방송 1주년을 맞는 8월 5일, 1004개의 섬이 있는 신안에서 온 어린 삼형제 중 큰형인 이하늘 군의 눈맞춤을 선보였다.

5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천사의 섬’에서 동생들과 함께 서울로 와 눈맞춤을 앞둔 12살 이하늘 군이 출연했다. 불과 초등학교 5학년이지만 큰형답게 의젓한 하늘이는 "동생들도 같이 왔어요. 오리처럼 저만 따라다녀요"라며 "그런데 동생들도 같이 있으면 안 됩니까? 걔들만 두기 좀 그런데...”라고 대기실에 있는 동생들 걱정에 여념이 없었다. 이 모습에 3MC 강호동 이상민 하하는 “너무 귀엽고 대견하다”며 ‘삼촌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평소 마치 엄마처럼 동생들을 챙기고 있는 하늘이는 이날 평소 말하지 못했던 고민을 토로했다. 10살인 둘째는 게임에 빠져 있고, 8살인 셋째는 아직도 한글을 잘 읽지 못하는 것이 하늘이의 고민이었다.

동생들을 아침에 깨우고, 씻긴 뒤 밥을 먹여서 등교까지 시키는 게 힘들지 않느냐는 질문에 하늘이는 “네, 제가 다 해야죠. 책임을 져야죠”라고 답했다. 오히려 하늘이는 “둘째한테 게임 그만 하라는 잔소리 하기가 너무 힘들고...막내는 한글 좀 알았으면 좋겠어요”라며 동생들 걱정만 했다.

하지만 하늘이는 이후 "사실 동생들 돌보는 게 정말 힘들어요"라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또 “동생들이 제 말을 안 들어요. 방 청소를 하라고 했는데 그냥 무시하고 ‘안 해’라고 하니까, 결국 제가 다 해야 해요”라며 울 듯한 표정을 지었다. 그럼에도 하늘이는 “힘들죠. 하지만 애들도 어리잖아요”라며 다시 의젓한 모습을 보여 모두를 감탄시켰다. MC 강호동과 하하는 속 깊은 하늘이의 모습에 결국 눈물까지 쏟았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