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형사' 장승조 vs 지승현 기싸움에 등 터지는 이엘리야…"비밀의 실마리 터져나온다"
'모범형사' 장승조 vs 지승현 기싸움에 등 터지는 이엘리야…"비밀의 실마리 터져나온다"
  • 윤현성 기자
  • 승인 2020.08.10 21: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블러썸스토리/JTBC스튜디오)
(사진제공=블러썸스토리/JTBC스튜디오)

[뉴스웍스=윤현성 기자] '모범형사' 장승조가 지승현을 찾아간 이유는 무엇일까.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가 방송에 앞서 오지혁(장승조)의 심상치 않은 행보가 예고된 스틸컷을 공개했다. 오지혁은 5년 전 살인 사건의 진범이 오종태(오정세)라고 확신하고 있다. 그런데 어떤 이유에서인지 정한일보를 찾아가 유정석(지승현) 앞에 나타났다. 오종태(오정세)와 유정석과의 커넥션을 알게 된 것인지, 유정석과 관련된 새로운 단서를 발견해 경고하기 위함인지, 본방송에 대한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지난 10회에서 강도창(손현주)과 오지혁은 조성대(조재룡)를 검거할 수 있는 상황에서도 일부러 놓아줬다. 조성대 배후에 있는 오종태가 어떻게 나오는지 보기 위해 의도적으로 놓은 덫이었다. 그리고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오지혁은 이번에야 말로 오종태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 듯 "조만간 서에서 봐. 보게 될 거야"라고 경고를 날렸다.

그런데 그 이후 그가 찾은 곳은 다름 아닌 정한일보다. 그리고는 "종태형하고 꽤 가까운 사이라고 들었습니다. 부장님이 설득 좀 해주세요. 지은 죄가 있으면 죗값을 꼭 치러야 한다"며 유정석을 설득하고 있다. 상황을 지켜보고 있던 진서경(이엘리야)은 "진짜 우리 부장이 오종태하고 더러운 뒷거래라도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거에요?"라며 난처함을 감추지 못했다. 유정석의 지시로 검찰과 경찰의 비리가 담긴 녹취록을 기사화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영상 말미, 오종태와 유정석이 "우리가 이렇게 주고받는 사이가 됐네요"라며 술잔을 기울이는 모습이 포착되며 또다시 예측 불가의 전개를 예고했다.

제작진은 "오늘(10일) 밤, 오지혁이 직접 유정석 앞에 나타난다. 내색하지 않지만, 유정석 역시 갑자기 등장한 오지혁에 당황할 예정이다. 또한 유정석이 숨기고 있는 비밀들의 실마리도 하나둘씩 터져 나온다. 짜릿한 진실 추적을 함께 지켜봐달라"고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한편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 11회는 오늘(10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