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 이상아도 함께 울었다… 홍승범♥권영경 부부, 속터뷰 최초 동반 눈물
'애로부부' 이상아도 함께 울었다… 홍승범♥권영경 부부, 속터뷰 최초 동반 눈물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0.10.28 01: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SKY 애로부부)
(사진=채널A, SKY 애로부부)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채널A와 SKY가 공동 제작하는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가 8년 동안 행복했던 주말부부의 충격적 진실을 다룬 애로드라마 ‘주말의 여왕’과 21년차 부부 홍승범&권영경의 ‘동반 눈물 속터뷰’로 월요일 밤 분노와 공감을 모두 잡았다.

지난 26일 방송된 ‘애로부부’ 13회에서는 연구원으로 일하며 주말에만 오는 남편과 8년째 주말부부 생활 중인 한 아내가 ‘애로드라마’의 주인공으로 등장했다. 주인공은 애틋한 연애처럼 결혼생활을 하는 삶에 만족하고 있었지만, 어느 날 남편의 지방 사택에서 남편의 상사인 ‘오 상무’의 내연녀라는 여성을 발견하고 경악한다. 모든 것이 찜찜했지만 그녀는 “오 상무와의 불륜이 들통나서 갈 곳이 없었다”고 사과한 뒤 떠나갔다.

그러나 몇 달 뒤 ‘오 상무 내연녀’는 주인공의 딸과 같은 유치원 학부모로 서울에 나타났고, 알고 보니 그녀는 남편의 내연녀로 10분 거리에서 ‘두 집 살림’을 하고 있었다. 게다가 남편은 내연녀가 전남편과의 사이에서 낳은 딸을 신생아 시절부터 평일에 함께 키워왔으며, 둘째까지 임신시켰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한 술 더 떠 남편은 “그냥 이대로 평일, 주말 나눠 살면 안 되느냐”고 주인공에게 뻔뻔스럽게 요구해 MC들의 뒷목을 잡게 했다.

상상할 수 없는 남편의 만행에 MC들은 “방송 이래 처음 보는 ‘역대급 못난 남편’이다”라고 다같이 경악했다. 특히 한 아이의 엄마인 홍진경은 “친딸과는 터치 한 번 안 해주면서, 남의 자식을 친딸처럼 키워온 저 남편에 대해선 엄마로서 분노의 차원이 달라요”라고 속을 끓였다. 최화정은 “본인이 못된 줄도 모르는 못된 놈”이라고 말했고, 이용진은 “누가 물어보면 ‘두 집 살림 해 봤어? 너무 피곤해’라고 할 사람”이라고 혀를 찼다.

이에 이상아는 “매번 웬만하면 이혼을 말렸지만, 이 경우에는 특히 이혼하면 안 된다”며 “저 상태에서 쉽게 이혼애 주면 주인공이 너무 분할 것 같다”고 이를 갈았다. 하지만 양재진은 “저 남편은 사람으로서 지켜야 할 기본 가치관이 탑재돼 있지 않은 소시오패스에 가깝다”며 “아니다 싶은 사람은 그냥 과감하게 버려야 할 것 같다”는 의견을 냈다.

한편, ‘속터뷰’에는 결혼 21년째로 지금까지의 부부 증 최장 결혼 기간을 자랑하는 홍승범&권영경이 등장했다. 20대 후반에 결혼해 20세, 18세 남매를 두고 있는 두 사람은 절친한 친구처럼 호흡이 잘 맞아 보였지만, 남모를 고민을 안고 있었다.

먼저 남편 홍승범은 “20년째 처가살이를 하니, 장인 장모님이 어딘가 늘 계시고 딸 방과 부부 방이 딱 붙어 있어서 부부관계에 눈치가 보인다”고 말을 꺼냈다. 하지만 아내 권영경은 “예전에는 부모님이 계셔도 잘만 했다”며 남편이 핑계를 댄다고 받아쳤다. 또 “제주도에 동반 촬영을 갔을 때는 환경이 너무 좋았는데도 안 하더라”라고 속상함을 내비쳤다. 이에 홍승범은 “당시 1인 3역에 온갖 스태프 역할까지 해야 해서 너무 피곤했다”고 말했고, MC들은 “그럴 수 있다”고 공감했다.

하지만 권영경 쪽은 “그럼 힘든 일 하시는 분들은 전부 부부관계를 안 하느냐”며 남편을 이해하지 못했고, “저희가 떡볶이 가게 일도 하고 있는데, 남편이 씻지도 않고 자서 매일 이불을 다시 빨아야 한다”고 폭로했다. 그러자 홍승범은 “안 씻고 자도 될 것 같아 그런 것”이라고 둘러댔고, “당신이 따뜻한 말 한 마디만 해 주면 내가 더 잘 할 수 있다”고 항변했다.

그래도 아내 쪽에서는 “당신이 잘 안 해 주니까 내 말투도 더 그렇게 되는 것”이라며 평행선을 달렸다. 결국 권영경은 눈물을 흘리며 “자꾸 핑계를 대며 다가오지 않는 남편의 모습에 제가 남자가 돼 버린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계속 부부가 붙어 있다 보니 애틋함이 없고, 갱년기도 온 것 같다. 당신 눈치가 보여 무섭다”던 남편 홍승범은 숙연해지며 “여전히 아내는 예쁘고 아름답고, 이 사람을 사랑한다. 미안하다”며 함께 눈시울을 붉혔다.

이들의 안타까운 모습에 MC 이상아 역시 갑자기 ‘폭풍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이상아는 “저 역시 한때 (전남편과) 24시간 같이 일하면서 너무나 힘들었던 기억이 있다”며 “또 아내 분이 경제적인 부분에서 힘들어하며 남자가 돼 버린 것 같다는 말이 너무 공감간다”며 눈물을 닦았다. 최화정은 “남편의 사과가 실마리가 되지 않을까”라고 의견을 냈고, 양재진은 “남편의 갱년기가 온 지 벌써 꽤 되신 것 같은데, 부끄러워하거나 핑계 대지 마시고 비뇨기과에서 남성 호르몬 치료를 받아보시면 어떨까 한다”고 제안했다. 또 이용진은 “별 뜻 없는 아내의 말투 때문에 멀어지지 마시라”라고 당부했다.

최종 투표에선 이상아 홍진경 양재진이 남편 쪽을, 최화정 이용진이 아내 쪽을 택해 ‘에로지원금’ 100만원은 3대2로 남편 홍승범에게 돌아갔다. “당연히 졌을 것 같다”고 했던 홍승범은 지원금을 받아들고 펄쩍 뛰며 세상을 다 얻은 듯 환호해 웃음을 자아냈다.

예능의 판을 깨고 있는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애로부부’는 매주 월요일 밤 10시 채널A&SKY에서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