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최현미, 아버지와 먹먹한 눈맞춤… "복싱 안 하려고 했다"
'아이콘택트' 최현미, 아버지와 먹먹한 눈맞춤… "복싱 안 하려고 했다"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0.11.11 00: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현미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최현미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채널A의 신개념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의 3MC 강호동 이상민 하하가 ‘복싱 여제’ 최현미의 눈맞춤을 지켜보기 전, ‘기네스북급’ 깜짝 포부를 공개해 시선을 강탈했다.

11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선 17전 무패라는 엄청난 기록으로 한국 최초 2체급 세계 챔피언을 석권하고 있는 여자복서 최현미가 12년간 자신의 매니저 역할을 해 온 아버지와 눈맞춤 시간을 가졌다.

최현미의 기록을 되짚어보던 강호동은 “내가 1993년 대전엑스포 이벤트에서 8시간 동안 28233명과 악수를 해서 8시간 동안 가장 많은 악수를 한 사례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고 밝히며 “우리 ‘아이콘택트’도 ‘가장 눈동자가 많이 나오는 방송’으로 만들기 위해 28234명과 눈맞춤을 해야겠다”고 투지를 불태웠다.

강호동의 포부에 이상민은 “그럼 우리 셋 다 이제 ‘아이콘택트’에서 목표가 있어. 하하는 지금까지 계속 부모님의 ‘사랑이 듬뿍 담긴’ 눈맞춤을 목표로 해 왔잖아?”라며 “나는 ‘아이콘택트’를 통해 프러포즈를 하는 게 꿈이야”라고 말해 모두의 환호를 자아냈다.

‘설레발’로 결혼 행진곡을 제창하던 하하는 “정말 상돈이의 마지막 프러포즈였으면 좋겠다”고 희망사항을 밝혔고, 강호동은 엄숙하게 “상상은 현실이 된다”고 선언했다.

한편, 이날 눈맞춤방 게스트로는 14살의 어린 나이로 복싱을 시작해 18세에 WBA 페더급 최연소 세계챔피언이 된 ‘탈북 복서’ 최현미가 등장했다. 최현미는 “한국에 와서 사실 복싱을 안 하려고 했는데, 고생하시는 부모님을 위해 내가 또래보다 가장 잘할 수 있는 게 복싱이었다”며 성공을 위해 쉼 없이 달려왔음을 밝혔다.

채널A 신개념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는 매주 수요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