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연쇄살인 이춘재 8차 사건' 누명 쓴 윤성여, 27년 믿어준 박종덕 교도관과 눈맞춤 '감동'
'화성 연쇄살인 이춘재 8차 사건' 누명 쓴 윤성여, 27년 믿어준 박종덕 교도관과 눈맞춤 '감동'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0.11.20 00: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채널A의 신개념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가 재심 전문 박준영 변호사의 주선으로 ‘이춘재 8차 사건’의 범인으로 몰려 20년 동안 옥살이를 한 윤성여 씨와, 오랫동안 그를 믿어준 단 한 사람인 박종덕 교도관의 감동적인 눈맞춤으로 억울한 이의 심정에 공감하는 시간을 선사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영화 ‘재심’과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의 실제 주인공으로 유명한 박준영 변호사가 ‘눈맞춤 조교’로 직접 스튜디오에 등장했다. 앞서 “눈맞춤이 절실히 필요한 분들을 모시겠다”고 약속했던 그는 이날 ‘이춘재 8차 사건’으로 바뀌어 불리고 있는 ‘화성 8차 사건’의 범인으로 몰렸던 윤성여 씨를 눈맞춤방에 초대했다.

윤성여 씨는 1989년 22세 때 경기도 화성 일대에서 연쇄적으로 벌어진 부녀자 살인사건 중 하나인 ‘화성 8차 사건’의 범인으로 몰려 무기징역을 받았고, 감형돼 19년 6개월 만에 출소했다. 소아마비 장애를 가진 데다 학력은 초등학교 3학년 중퇴에 불과했고, 집안도 어려웠던 그는 “당시 범인은 안 잡히고 경찰들은 직위해제를 많이 당해서 누군가를 잡아넣어야 한다는 이유로 제가 들어간 것 같다”며 “그렇게 들어간 교도소에서 운명처럼 유일하게 지금까지 나를 믿어준 사람이 박종덕 교정공무원 계장이다”라고 이날의 눈맞춤 상대를 공개했다.

윤 씨는 “박 교도관이 저에게 ‘여기서 살아남는 길은 너의 인내심이다’라며 사회에 나갔을 때를 미리 준비하라고 해 주셔서 검정고시도 치고, 자격증도 땄다”며 “한 줄기 빛 같은 사람”이라고 고마워했다.

그리고 현재 충주구치소에서 근무 중인 박종덕 교도관 또한 눈맞춤방을 찾았다. 그는 윤 씨에 대해 “교도관과 수용자로 만났지만, 동생으로 느낀다”며 “교도소에서 16년 정도 같이 있었고, 지금까지 총 27년 동안 만나고 있다. 무기징역이라는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성실한 그는 교도관 생활 중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수감자였고, 그런 그를 만난 저는 ‘행복한 교도관’이다”라고 돌아봤다.

20년 만에 광복절 특사로 풀려난 윤 씨가 직장을 잡도록 도와준 사람, 그리고 이춘재가 8차 사건의 범인임을 밝혔을 때 함께 기뻐한 사람, 박준영 변호사를 재심 담당으로 추천한 사람 또한 박 교도관이었다. 윤 씨는 “처음 나와서는 식당 메뉴판, 버스 카드도 몰랐다. 그리고 친인척들은 20년 만에 만났는데도 나를 냉대하더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에 박 교도관은 “수용자 출신은 건강해도 취업이 힘든데, 장애가 있는 성여가 일자리를 구하기는 정말 힘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침내 눈맞춤방에서 마주한 박 교도관과 윤 씨는 담담하지만 울컥한 눈맞춤을 나눴다. 박 교도관은 “힘들지 않냐고 할 때마다 괜찮다고만 했잖아. 내가 너였으면 진짜 못 살았겠다는 생각도 많이 했어”라며 지난 세월을 돌아봤다. 이에 윤 씨는 “1000명 중 한 명도 믿을 사람이 없지만 형님은 믿어 주셨잖아요. 그걸 절대 말로 다 헤아릴 수 없어요”라며 “난 여태까지 형님 덕에 살아있는 거예요”라고 진심을 전했다. 하지만 박 교도관은 “내가 너한테 해 준 게 뭐가 있다고...”라며 “인고의 세월 아니야. 요즘 널 보면 우울해 보이는데...아니야?”라고 윤 씨의 속마음을 물었다.

그러자 윤 씨는 “이춘재가 자백했다고 해서, 내가 아직 누명을 벗은 게 아니에요. 재판이 끝나 봐야 아는 거니까요”라며 “또 누명을 씌운 사람들을 원망한들 30년은 되돌릴 수 없어요”라고 담담히 말했다. 이어 “이춘재가 재판에 또 나온다면, 왜 그랬는지...왜 그런 끔찍한 사건을 저질렀는지 꼭 묻고 싶어요”라고 말했다.

그리고 윤 씨는 분위기를 전환시키듯 박 교도관에게 쓴 편지 한 통을 꺼내 읽기 시작했다. “늘 베풀어주시고 믿음, 깨우침을 주신 것에 진심으로 감사한다”는 편지 내용에 박 교도관은 “영원히 가보로 간직할게. 감동이다”라며 감격했고, 윤 씨는 깊이 고개를 숙이며 “고맙습니다”라고 인사했다. 이를 지켜본 박준영 변호사는 “윤 씨가 쑥스럽다고 한 번도 박 교도관에게 고맙다는 말씀을 안 하셨다는데, 정말 감사하는 마음을 담은 것 같다”며 웃었다.

‘선택의 문’이 나타나자 박 교도관은 “외롭게 살지 말고 형 사는 곳 근처로 이사 오면 안 되겠니? 진짜 가족처럼 같이 살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윤 씨는 “형님의 마음을 깊이 받아들이지만, 누구에게도 피해를 주기 싫고 아직 적응할 시간이 더 필요해요”라며 돌아서 문을 나왔다. 하지만 그는 “제가 제대로 자립하고 능력이 되면, 형님 근처로 갈 의향도 있다”고 말했다. 박 교도관은 “속 깊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던 좋은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두 사람의 감동적인 눈맞춤에 MC 이상민은 “한 사람의 한 마디가, 또 다른 한 사람의 운명을 바꿀 수 있다”며 공감했고, 강호동은 “오늘의 눈맞춤을 5자로 요약하면 ‘선한 영향력’이다”라며 주선자인 박준영 변호사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박준영 변호사는 “다음 시간에는 또다른 억울한 사건 주인공의 눈맞춤이 준비돼 있다”고 말해, 윤성여 씨에 이어 등장할 ‘눈맞춤이 절실하게 필요한 사람’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채널A의 신개념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는 매주 수요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