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의 연인’ 37세 카바예바, 연봉 115억원…쌍둥이 아들 출산설도
’푸틴의 연인’ 37세 카바예바, 연봉 115억원…쌍둥이 아들 출산설도
  • 박명수 기자
  • 승인 2020.11.27 10: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국민 평균 연봉, 867만원 수준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과 체조선수 시절 알리나 카바예바. (사진=flickr, 올림픽 공식 유튜브 영상 캡처)

[뉴스웍스=박명수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68)의 연인으로 알려진 전직 체조선수 알리나 카바예바(37)가 언론사 회장으로 재직하며 778만 파운드(약 115억원)의 연봉을 받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더 타임스, 데일리메일 등 영국 외신들은 러시아 매체 '디 인사이더'가 입수한 세금 납부 기록을 근거로 카바예바가 러시아 최대 언론사인 '내셔널 미디어 그룹'의 회장으로 있으면서 연간 778만 파운드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내셔널 미디어 그룹은 ‘푸틴의 자금책’으로 불리는 유리 코발추크가 2008년 창립한 회사로, 카바예바는 2014년부터 이 그룹의 회장으로 재직중이다.

러시아 국민들의 평균 연봉은 지난해 기준으로 5867파운드(약 867만원)다. 카바예바의 연봉은 러시아 국영 에너지 기업인 '로즈네프트'의 회장 연봉보다 약 17배 많은 규모다.

카바예바는 전직 리듬체조 선수로 18살이던 2001년 푸틴 대통령과 처음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푸틴과의 열애설은 카바예바의 선수 은퇴 직후인 2008년 제기됐다.

당시 두 사람이 모스크바의 한 레스토랑에서 키스를 나누는 모습이 목격됐다는 보도가 나왔고, 약혼했다는 보도까지 나왔다. 이런 보도는 즉각 부인 당했고 이를 보도한 신문사는 폐간 조치됐다.

체조선수 시절 알리나 카바예바. (사진=올림픽 공식 유튜브 영상 캡처)

지난해 4월 카바예바가 모스크바의 한 병원에서 제왕절개로 쌍둥이 아들을 출산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푸틴은 전 부인인 류드밀라 여사와 1983년 결혼해 두 딸을 낳았고 손자·손녀도 있지만 2014년 이혼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