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될 순 없어' 심진화 "소유진 적극적인 대시로 박솔미와도 친해져"
'1호가 될 순 없어' 심진화 "소유진 적극적인 대시로 박솔미와도 친해져"
  • 이선영 기자
  • 승인 2021.01.24 2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호가 될 순 없어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사진=JTBC)

[뉴스웍스=이선영 기자] '1호가 될 순 없어'에 심진화의 절친 소유진, 박솔미가 출연해 '찐친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어서 이목이 쏠리고 있다.

24일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배우 소유진, 박솔미가 심진화의 집으로 찾아온다.

최근 '1호가 될 순 없어' 촬영에서 심진화는 절친한 소유진과 박솔미에게 육아 휴식을 선물해주고자 두 사람을 집으로 초대했다. 스튜디오에서 VCR을 지켜보던 출연진은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보기 힘든 배우들의 모습에 반가움을 드러냈다.

소유진과 박솔미는 심진화의 집 앞 마당에서 야외 바비큐 파티를 했다. 소유진은 백종원 버금가는 금손 요리 실력을 보여 듬직한 면모를 보였다. 반면 맏언니 박솔미는 소유진이 손질한 식재료를 망쳐놓고, 테이블 세팅에도 서툰 모습을 보였다. 허당 매력 넘치는 박솔미는 심진화에게 폭풍 구박을 받으며 웃음을 자아냈다.

식사 중 심진화는 "우린 소유진의 적극적인 대시(?)로 친해졌다. 이어 박솔미까지 알게 됐다"라며 세 사람의 인연을 공개했다. 박솔미도 "소유진이 먼저 SNS 메시지를 보내 절친한 사이로 발전했다"라고 전했다. 심진화는 "소유진을 만난 후 주변에 좋은 사람들이 늘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세 사람은 다 같이 심진화의 트레이드 마크인 땡땡이 옷으로 맞춰 입은 후 모델 포즈를 취하며 '연희동 땡땡이 패션쇼'를 개최해 '찐친 케미'를 발산했다.

또한 귀가한 김원효는 세 친구들을 위해 일일 DJ로 변신해 게임을 진행했다. 이들은 마치 클럽에 온 것처럼 춤추며 육아 스트레스를 날렸다. 두 배우들의 숨겨진 댄스 실력은 물론 세련된 이미지와 다른 반전 매력이 공개됐다. 이에 스튜디오에서는 새로운 '예능캐'들의 탄생에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심진화, 박솔미, 소유진의 '찐친 케미' 폭발 현장은 24일(오늘) 밤 10시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