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결승전, 별사랑 '돋보기'·김태연 '오세요' 관심…영탁 작곡가 참여 화제
미스트롯2 결승전, 별사랑 '돋보기'·김태연 '오세요' 관심…영탁 작곡가 참여 화제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1.02.27 01: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스트롯2 별사랑, 김태연, 김의영, 홍지윤, 양지은, 김다현, 은가은 (사진=TV조선 캡처)
미스트롯2 별사랑, 김태연, 김의영, 홍지윤, 양지은, 김다현, 은가은 (사진=TV조선 캡처)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이하 '미스트롯2') 결승전 1라운드 '작곡가 미션' 무대가 26일 음원사이트를 통해 정식 발매됐다.

이번 앨범은 작곡가 미션으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작곡가들의 신곡을 본인들이 직접 선택하여 경연을 펼쳤다. 별사랑의 ‘돋보기’를 시작으로 김태연의 ‘오세요’, 김의영의 ‘도찐개찐’, 홍지윤의 ‘오라’, 양지은의 ‘그 강을 건너지 마오’, 김다현의 ‘인연이라 슬펐노라’, 은가은의 ‘티키타카’까지 총 7곡의 신곡이 수록됐다.

특히 이번 미션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작곡가들이 대거 참여해 화제를 모았다. ‘니가 왜 거기서 나와’, ‘꼰대라떼’ 등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작곡가로도 탄탄히 자리매김하고 있는 ‘미스터트롯’ 선 영탁은 별사랑의 ‘돋보기’를 만들었으며, 장범준, B1A4 등을 프로듀싱 한 작곡가 겸 프로듀서 뽕서남북은 김태연의 ‘오세요’를 탄생시켰다. 여기에 박현빈의 '곤드레 만드레' 등 전국민적 히트곡들을 다수 작곡한 이승한,유태준이 만든 김의영의 ‘도찐개찐’, ‘어머나’, ‘로꾸꺼’, ‘서쪽하늘’, ‘까만안경’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히트곡들을 작곡한 윤명선 작곡가는 홍지윤의 ‘오라’, ‘미스터트롯’ 최고의 히트곡인 ‘찐이야’를 비롯하여 ‘고맙소’, ‘샤방샤방’ 등을 작곡한 ‘히트곡 메이커’ 알고보니, 혼수상태는 양지은의 ‘그 강을 건너지 마오’에 참여했다.

여기에 씨스타의 ‘Give It To Me’, 정인, 개리의 ‘사람냄새’, 김나희의 ‘까르보나라’ 등을 작곡한 실력파 작곡가팀 MC몽, 이단옆차기, EastWest가 만든 김다현의 ‘인연이라 슬펐노라’, ‘레디큐’, ‘식사하셨어요’ 등을 작곡하며 신예 작곡가로 급부상하고 있는 김철인 작곡가가 만든 은가은의 ‘티키타카’까지 히트 작곡가들의 곡으로 경연이 펼쳐졌다.

원조 트롯 오디션 프로그램 TV조선 ‘미스트롯2’ 11회는 최고 시청률 34.7%, 전체 시청률 32% (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11주 연속 지상파-비지상파에서 송출되는 전체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여기에 참가자들의 경연 무대 영상은 조회수 1억 뷰를 뛰어넘었으며 방송 2시간 여 동안 쏟아진 실시간 문자 투표수가 무려 2백만 표를 뛰어넘는 등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는 ‘미스트롯2’가 이번 결승곡 미션에서 대한민국을 뒤흔든 ‘제 2의 찐이야’를 탄생시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윤성환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윤성환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