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구조조정 활성화 위한 ‘기업활력법 개정안’ 1월 발의"
기재부 "구조조정 활성화 위한 ‘기업활력법 개정안’ 1월 발의"
  • 허운연 기자
  • 승인 2019.01.11 10: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호 차관 "데이터·AI·수소경제 플랫폼 활성화에 1.5조원 투입"
"데이터 시장 2023년까지 30조원 확대, AI 유니콘 기업 10개 육성"
이호승 기재부 1차관이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차 물가관계차관회의 겸 제1차 혁신성장전략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이호승 기재부 1차관이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차 물가관계차관회의 겸 제1차 혁신성장전략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뉴스웍스=허운연 기자] 기획재정부가 ‘2019년 경제정책방향’의 신속한 현장 추진을 위해 1월 중 ‘관광산업 활성화 방안’과 ‘산업혁신 세부추진계획’을 마련하고 기업 구조조정 활성화를 위한 ‘기업활력법 개정안’도 발의하기로 했다.

이호승 기재부 제1차관은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19년도 제1차 물가관계차관회의 겸 혁신성장전략 점검회의’를 주재하면서 “근본적인 일자리 창출력 제고를 위해 혁신성장 전략을 더욱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데이터·AI·수소경제는 기존 주력산업·신산업·에너지 등 산업 전반을 혁신하는데에 근간이 되는 플랫폼”이라며 “정부는 플랫폼 경제 활성화를 위해 올해 1조5000억원을 투입하고 이번에 마련하는 중장기 계획을 바탕으로 포괄적·체계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데이터 시장은 2023년까지 30조원 규모로 확대하고 AI 유니콘 기업을 10개 이상 육성하겠다”며 “수소경제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우위를 지속 유지하고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차관은 “지난해 소비자 물가가 1.5% 상승했으나 외식물가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크게 상회했다”며 “정부는 외식 품목별 가격동향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물가불안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식재료비 공동구매 지원, 일자리 안정자금 확대 등을 통해 외식업체들의 부담을 완화하겠다”며 “곧 다가올 설 연휴를 맞이해 생계부담을 덜고 경제활력을 높이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 합동으로 설 민생안정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이번 대책은 성수품을 중심으로 명절물가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소비 및 관광 활성화를 통해 지역경제의 활력을 제고할 수 있게 할 것”이라며 “소상공인, 저소득층 등 어려운 계층이 조금이라도 더 따뜻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하는데 역점을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