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동영상' 사태에 연예계 패닉… 오연서 측 "전혀 근거없는 루머, 심각한 명예 훼손"
'정준영 동영상' 사태에 연예계 패닉… 오연서 측 "전혀 근거없는 루머, 심각한 명예 훼손"
  • 남빛하늘 기자
  • 승인 2019.03.13 1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오연서. (사진=오연서 인스타그램)
배우 오연서. (사진=오연서 인스타그램)

[뉴스웍스=남빛하늘 기자] 배우 오연서 측이 '정준영 동영상' 관련 지라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3일 오연서의 소속사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는 "현재 유포 중인 당사 소속 배우 관련 내용은 전혀 근거 없는 루머"라며 "허위 사실의 무분별한 확대로 배우의 심각한 명예 훼손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확인되지 않은 루머의 작성, 게시, 유포자에 대한 증거 수집과 법적 대응 및 소속 배우의 권익 보호를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알렸다.

앞서 정준영이 여성과의 성관계 영상을 몰래 촬영하고, 이를 그룹 빅뱅의 승리가 포함한 지인들이 속해있는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유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정준영 불법 영상 속 피해자라는 허위 사실이 담긴 지라시가 급속도로 유포됐고, 오연서도 이에 거론돼 피해를 입은 바 있다.

한편, 정준영은 자신을 둘러싼 모든 의혹을 인정하며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할 것이다"라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아래는 오연서의 소속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입니다.

현재 유포 중인 당사 소속 배우 관련 내용은 전혀 근거 없는 루머로, 허위 사실의 무분별한 확대로 배우의 심각한 명예 훼손이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이에 당사는 확인되지 않은 루머의 작성, 게시, 유포자에 대한 증거 수집과 법적 대응 및 소속 배우의 권익 보호를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임을 알려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