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성추행'보도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 '신상털기' 우려
'정봉주 성추행'보도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 '신상털기' 우려
  • 김동호기자
  • 승인 2018.03.12 15: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정봉주 전 의원 페이스북(좌), 온라인커뮤니에 돌고 있는 서어리기자 사진(우)>

[뉴스웍스=김동호기자]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해당 기사의 작성자인 서어리 기자에 대한 상세 정보가 인터넷상에 유포되며 피해가 우려된다.

12일 온라인상에는 서 기자의 사진과 함께 출신학교 및 출신지역은 물론, 서 기자의 기사에 등장한 제보자 A씨에 대한 신상정보까지 돌고 있다.

또한 온라인커뮤니티 상에는 서 기자의 사진에 대해 인신모독성 발언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와 같은 현상에 대해 신상털기 아니냐는 우려와 함께 자제의 목소리가 나온다.

우리 사회에서는 각종 의혹 보도가 나가면 그와 관련된 인물에 대한 신상정보가 수시로 유포되고 있다. 실제로 최근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의혹과 관련해 재판이 진행됐을 때 담당 판사들이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 여론의 비판이 이어진 바 있다.

이런 개인 신상털기는 사건의 본질에서 벗어나 또 다른 피해자를 양산할 수 있다. 팩트가 확실히 드러나지 않은 상태에서 개인의 신상정보가 유포될 경우 그의 가족 등 제2의 피해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정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은 지난 7일 인터넷신문 프레시안 보도로 시작됐다. 당시 프레시안은 10년 전 기자지망생이 정 전 의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보도해 파문이 일었다.

정 전 의원은 이 같은 보도에 대해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와 A씨를 개인적으로 만난 적이 없다"면서 "해당 보도는 새빨간 거짓말이다. 전 국민과 언론을 속게 한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이와 관련 “해당 언론사의 무책임한 보도를 통해 큰 타격을 입었다. 사과와 정정보도가 없을 경우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허위보도로 인해 이미 많은 것을 잃었지만, 여기에 좌절하지 않고 서울시장 출마의사를 유지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관련기사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 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04-17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