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이철우 경북지사, 투자유치 세일즈 활동
[CES 2019] 이철우 경북지사, 투자유치 세일즈 활동
  • 문봉현 기자
  • 승인 2019.01.11 09: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디스플레이, 삼성전자 CEO 등과 협력네트워킹 구축
이철우 경북도지사(왼쪽) 삼성전자 고동진사장을 면담 후 기념 사진 찍고 있다. (사진=경북도)
이철우(왼쪽) 경북도지사가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과 면담한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북도)

[뉴스웍스=문봉현 기자] 경상북도는 CES 2019가 열리는 라스베이거스 현장에서 지난 8일부터 9일까지 투자유치 네트워킹 구측을 위해 글로벌기업 CEO들을 만나 경북도 투자환경을 홍보하고 투자 유치 활동을 하는 등 광폭행보를 이어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와 단독 면담하는 자리에서 구미공장의 생산물량 확대 등 상호협력을 위해 의견을 교환하고, 라스베이거스 행사장에 마련된 전시홍보관 부스설명을 듣고 구미 기업 유치를 희망하는 서명을 했다.

이 지사는 이어 SK하이닉스, 현대모비스, IBM 부스 등을 방문해 글로벌 기업을 상대로 경북도의 투자여건을 설명하고 상호 윈윈할 수 있는 협력분야의 발굴을 제안했다.

또한 삼성전자 전시홍보관을 찾아 고동진 삼성전자 대표이사를 만나 "새로운 사업은 구미에서 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청하는 한편 구미공장의 휴대폰 생산시설 확대 등 추가투자를 적극 요청했다.

그 동안 삼성과 LG는 구미에서 대한민국 전자제품의 생산메카로 자리매김하며 한국 전자제품의 수출확대를 통해 국가발전을 견인해 왔으나 최근 일부 생산시설의 국내․외 이전으로 구미시 경제가 다소 위축되고 있는 것이 실정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삼성과 LG는 지역 수출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담당해 왔으나,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신규 투자가 절실히 필요하다”며 “기업하기 좋은 투자환경을 만들어가는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