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만우절 빙자 루머에 "당신들이 사람입니까?" 분노
윤지오, 만우절 빙자 루머에 "당신들이 사람입니까?" 분노
  • 남빛하늘 기자
  • 승인 2019.04.01 09: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윤지오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윤지오 인스타그램 캡처)

[뉴스웍스=남빛하늘 기자] 배우 윤지오가 만우절을 빙자한 루머 유포에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1일 윤지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송 중 만우절이라서 제가 혹여나 '죽었다'라던가, '자살'이라고 악플을 다는 분이나 게시글을 올리는 사람들 믿지 마시고 PDF 파일로 악플 캡처해서 이메일로 부탁드리는 도중 '윤지오 아버지'가 사주를 봤다"며 "통화 녹음을 유튜브 '사주처방'에 게시가 됐다해 인스타그램 라이브와 아프리카TV 생방송으로 제가 직접 들었다"고 말했다.

윤지오는 "이것은 저의 아버지가 맞고 아니고를 떠나서 반드시 처벌 받아야하고, 맞다해도 개인 사생활 침해고 아니다하면 명예훼손과 모욕죄"라고 강조했다. 이어 "신고한다고 하니 자진 삭제하셨나 본데 기록에 다 남았다. 당신들이 사람이냐. 저를 모욕하고 비난하는 것도 모자라 이제는 제 가족까지 팔고 있다"며 덧붙였다.

그는 "이런 식으로 만우절을 빙자해서 저를 우롱하는 것도 모자라 가족까지 언급하는 비상식적이고 몰상식한 자들에게 반드시 죗값을 물을 것"이라며 "선처는 없다"고 못 박았다.

한편, 윤지오는 지난 2009년 유력인사 술자리 접대를 강요받았다고 주장한 문건을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한 고(故)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언자로 알려져 있다.

[아래는 윤지오 인스타그램 전문]

방송중 만우절이라서
제가 혹여나 '죽었다' 라 던가

'자살' 이라고 악플을 다는분이나
게시글을 올리는 사람들
믿지마시고
PDF 파일로 악플 켑쳐해서
이메일로 보내달라고 부탁드리는 도중 '윤지오 아버지'가 사주를 봤고
통화 녹음을
Youtube '사주처방'에 게시가 되었다하여
인스타그램 라이브와
아프리카TV 생방송으로

제가 직접들었고

이것은 저의 아버지가 맞고 아니고를 떠나서
반드시 처벌 받아야합니다.
맞다하여도 개인 사생활 침해이고
아니다하면 명예훼손과 모욕죄입니다.

사주풀이하신다면서
본인이 올린 게시에 저와 많은 분들이 신고하셔서
그쪽이 치뤄야할 처벌도 다 예측하셨겠네요?

부끄러운줄을 아셔야죠.
이제 곧 알게되시겠죠.

신고한다고하니 자진 삭제하셨나본데
기록에 다 남았고 방송으로 음성 다 송출되었고
자료 기록 남았고 삭제하셨으니
가중 처벌됩니다.

도대체 하루도 조용할 날이 없네요.

당신들이 사람입니까?

저를 모욕하시고 비난하시는것도 모자라서
이제는 제 가족까지 파시네요?

이런식으로 만우절을 빙자해서
저를 우롱하는것도 모자라
가족까지 언급하는 비상식적이고 몰상식한 자들을
반드시 처벌할것이고
죄값을 반드시 물을것입니다.

선처는 없습니다.
범죄이며 범죄자들은 벌금형부터 실형까지도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악플 PDF파일과 URL주소 모두를 ms.bella.tv@gmail.com 으로 부탁드립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