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대통령, 노트르담 성당 화재에 "최악의 상황은 면했다"
마크롱 대통령, 노트르담 성당 화재에 "최악의 상황은 면했다"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04.16 11: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크롱 대통령의 노트르담 성당 화재와 관련된 발언에 관심이 쏠린다. (사진=SBS 캡처)
마크롱 대통령의 노트르담 성당 화재와 관련된 발언에 관심이 쏠린다. (사진=SBS 캡처)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와 관련 깊은 슬픔을 나타냈다.

15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자정 대국민 발표를 통해 "전쟁이 완전히 승리하지 못했지만 최악의 상황은 면했다"고 말했다.

이어 "노트르담 성당은 우리의 역사, 문학, 상상력의 삶, 전염병, 전쟁, 해방, 우리 삶의 모든 위대한 순간들을 살아온 곳이자 우리 삶의 서사시"라며 "모든 프랑스인의 성당"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 역사는 우리의 것이다. 엄숙하게 말하길, 이 성당은 우리가 다시 짓겠다"고 강조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매우 슬프다. 우리의 일부가 불탔다"며 참담한 심경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파리시와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50분쯤 파리 구도심 센 강변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쪽에서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았다. 화재는 첨탑의 보수 공사를 위해 세운 비계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즉각 대성당 주변의 관광객과 시민들을 대피시켰고, 소방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