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처음부터 이상했다?… 장자연 전 남자친구 "검증되지 않은 사람"
윤지오 처음부터 이상했다?… 장자연 전 남자친구 "검증되지 않은 사람"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07.22 15: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지오 관련 장자연 전 남자친구의 발언이 눈길을 끈다. (사진=TV조선 캡처)
윤지오 관련 장자연 전 남자친구의 발언이 눈길을 끈다. (사진=TV조선 캡처)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배우 고(故) 장자연의 동료 윤지오와 관련된 '탐사보도 세븐' 방송 내용에 관심이 쏠린다.

지난 19일 TV조선 시사프로그램 '탐사보도 세븐'에서는 윤지오와 관련된 여러 논란을 다뤘다.

이날 장자연의 전 남자친구는 "윤지오는 검증이 되지 않은 사람인데, 검증도 안 해보고 왜 저 말을 다 믿고 있는지. 이런 생각이 들었다. 처음부터 이상했다. 책을 낸다, 후원금을 받는다고 할 때부터 보였다. 저러려고 나왔다고 생각했다. 자연이 지인이고, 자연이를 생각한다면 절대 그렇게 못 한다"고 말했다.

한편, 22일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수사팀에서 (윤지오와) 카카오톡 메신저를 통해 연락이 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협조를 하지 않는다는 것은 아니지만 당장은 들어오기 힘들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상황이 어려울 경우 형사사법절차상 필요한 조치에 의해 진행을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며 "윤씨의 변호사 선임계도 아직 들어오지 않아, 그가 변호사를 선임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지오는 지난 4월 김수민 작가·박훈 변호사 등에게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당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