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탄핵' 청와대 국민청원 38만명…"중국 대통령 같다"
'문재인 탄핵' 청와대 국민청원 38만명…"중국 대통령 같다"
  • 이한익 기자
  • 승인 2020.02.26 10: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관계자로부터 현장 대응 체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청와대)
지난달 28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관계자로부터 현장 대응 체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청와대)

[뉴스웍스=이한익 기자]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주장하는 국민청원에 38만명 이상이 참여했다.

지난 4일 등장한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에 26일 오전 10시 기준 38만 1431명이 참여했다.

지난 25일 오전 11시 기준 9만명 수준이던 해당 청원 참여인원은 같은 날 오후에만 10만명 급증해 청와대 답변기준인 20만명을 넘어섰다. 기준을 충족해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화면 '답변 대기 중인 청원'에 오르며 다음달 5일부터 한 달 이내 청와대 공식 답변을 들을 수 있게 됐다.

청원인은 "이번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사태에 있어 문재인 대통령의 대처를 보면 볼 수록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닌 중국의 대통령을 보는 듯 하다"며 "국내에서는 마스크 가격이 폭등하고 품귀현상으로 국민들이 마스크를 구입하기도 어려운 데 대통령은 300만개의 마스크를 중국에 지원하였다"고 지적했다.

또 "정부는 국제법을 운운하다가 전세계 수많은 나라들이 입국금지 조치를 내어놓자 눈치게임하듯 이제서야 눈치보며 내놓은 대책이라는 것이 '후베이성을 2주내 방문한 외국인 4일부터 입국 전면 금지'라는 대책이라니 도대체 말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말 자국민을 생각했다면 중국 모든 지역을 대상으로 입국금지 했어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우리나라 대통령이라고 생각하기 어렵다. 탄핵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26일 오전 9시 10분 기준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 청원 참여인원이 36만명을 넘어섰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다음은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 청원 전문이다.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합니다.

이번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사태에 있어 문재인 대통령의 대처를 보면 볼 수록,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닌 중국의 대통령을 보는 듯 합니다. 국내에서는 마스크가 가격이 10배 이상 폭등하고 품절상태가 지속되어 마스크 품귀현상으로 국민들이 마스크를 구입하기도 어려운 데 대통령은 300만개의 마스크를 중국에 지원하였으며 마스크 가격 폭등에 대한 어떠한 조치도 내어놓고 있지 않습니다.

또한 전세계적으로 총 62개국이 중국인 입국금지, 중국 경유한 외국인에 대한 입국 금지 등 강력한 제재조치를 행했음에도 정부는 국제법을 운운하다가 전세계 수많은 나라들이 입국금지 조치를 내어놓자 눈치게임하듯 이제서야 눈치보며 내놓은 대책이라는 것이 '후베이성을 2주내 방문한 외국인 4일부터 입국 전면 금지'라는 대책이라니!

도대체 말이 되지 않습니다. 중국 전역이 아니요 이미 봉쇄, 폐쇄중인 후베이성을 방문한 외국인 입국금지라니, 중국 전역에서 환자가 나오고 있는 이 시점에 도저히 받아 들일 수 없습니다.

이미 우한지역 봉쇄 직전 빠져나간 중국인이 500만명이 넘는데, 이미 봉쇄한 후베이성을 방문한 외국인에 대한 제한만 둔다면, 그 외의 지역에 있는 모든 중국인들에게는 계속 한국을 드나들 수 있도록 허락하고 자유로이 개방한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현재 국내 확진자가 늘어가고, 확진자가 하나도 없는 뉴질랜드에서조차 강력한 입국금지 조치를 취하고 있음에도 우리나라는 허울뿐인 입국금지 대책만 내어놓고 실질적인 대책을 전혀 내어놓지 않고 있습니다.

현재도 하루에 약 2만명의 중국인들이 계속해서 대한민국으로 입국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무엇보다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는 것은 '자국민 보호' 가 아닐까요?

정말 자국민을 생각했다면 중국 모든 지역을 대상으로 입국금지 했어야 합니다.

더이상은 지켜만 볼 수 없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을 우리나라 대통령이라고 생각하기 어렵습니다. 탄핵을 촉구합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