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8] 박일평 LG전자 사장 "AI 브랜드 '씽큐'로 게임체인저 될 것"
[CES 2018] 박일평 LG전자 사장 "AI 브랜드 '씽큐'로 게임체인저 될 것"
  • 박경보 기자
  • 승인 2018.01.10 17: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맞춤형 진화·폭 넓은 접점·개방형 전략 등 강점…"스스로 성장하는 인공지능"
김평철(왼쪽부터) LG전자 인공지능연구소장 전무, 박일평 CTO 사장, 류혜정 H&A스마트솔루션사업담당 전무, 김상열 TV상품기획담당 전무가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인공지능 분야를 선도하기 위한 LG전자의 기술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LG전자>

[뉴스웍스=박경보 기자] 박일평 LG전자 CTO 사장은 “LG 씽큐가 소프트웨어 혁신을 통해 전자산업에서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며 “생활 전반에 걸쳐 실질적인 고객 가치를 제공하는 인공지능을 구현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9일(현지시간) ‘CES 2018'이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인공지능 분야를 선도하기 위한 기술 전략에 대해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박 사장은 최근 론칭한 글로벌 인공지능 브랜드 ‘씽큐(ThinQ)’를 바탕으로 인공지능 기술과 플랫폼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다.

박 사장은 “사람이 제품과 서비스를 배우던 것과 달리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제품과 서비스가 사람을 배우는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 LG만의 차별화된 인공지능 기술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LG전자만의 차별화된 인공지능 기술은 세계 각지에서 제품을 판매하며 축적해온 제품 사용패턴 데이터, 폭 넓은 제품·서비스 포트폴리오, 다양한 분야에서 국내외 기업들과 맺은 파트너십 등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박 사장이 밝힌 씽큐의 강점은 크게 맞춤형 진화, 폭 넓은 접점, 개방형 전략 등 3가지로 요약된다.

LG ‘씽큐’는 가족과 함께 지내며 성장하는 인공지능을 지향한다.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사용자와 가족을 이해하고 스스로 진화하며 최적화된 기능을 제공한다. 씽큐는 제품이 사람을 학습하면서 스스로 진화하는 과정을 거치게 된다.

예를 들어 LG 씽큐 세탁기는 가족이 잘 입는 옷감의 종류에 따라 최적화된 세탁 코스를 자동으로 설정해준다. LG 씽큐 TV는 사용자가 “스칼렛 요한슨이 나오는 영화 찾아줘”라고 말만 하면 TV 프로그램, VOD서비스, 유튜브 등에서 관련 영상을 찾아준다.

또 LG전자는 씽큐를 통해 집안은 물론 집 밖에서도 공간의 경계 없이 통합적 인공지능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LG전자는 TV,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스피커 등의 가전을 비롯해 스마트폰, 자동자 부품, 공조 시스템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에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시키는 중이다.

또 LG전자는 인공지능 경험이 집 밖의 공공시설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상업용 서비스를 위한 로봇 포트폴리오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CES에서 서빙 로봇, 포터 로봇, 쇼핑카트 로봇 등 신규 컨셉 로봇 3종을 추가로 선보였다. 지난 해 인천국제공항에서 안내로봇과 청소로봇을 이용한 시범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진행한 데 이어 쇼핑몰, 호텔 등 다양한 영역에서 로봇 서비스 도입을 협의 중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석영
  • 법인명 : 뉴스웍스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 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04-17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