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T맵' 하루 사용자 역대 최다 400만 돌파
내비게이션 'T맵' 하루 사용자 역대 최다 400만 돌파
  • 박준영 기자
  • 승인 2019.05.09 10: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은 내비게이션 'T맵'이 지난 4일 역대 최초로 일간 사용자(DAU) 400만명을 넘었다고 9일 밝혔다. (사진제공=SK텔레콤)

[뉴스웍스=박준영 기자] 내비게이션 'T맵'이 지난 4일 역대 최초로 일간 사용자(DAU) 400만명을 넘었다.

가정의 달 연휴 첫날이었던 이날, T맵의 DAU는 403만 1408명으로 기존 최다 기록인 지난 추석(2018년 9월 24일)의 386만 596명을 크게 넘어섰다.

403만 DAU는 타사의 평균 월간 실사용자(B앱 450여만, C앱 100여만으로)에 준하는 수치로, 모바일 내비게이션의 새 지평을 연 것으로 SK텔레콤은 평가했다.

T맵의 월간 실사용자는 평균 1150만 수준으로, 특수 차량을 포함한 국내 자동차 수가 2320만대(2018년, 국토교통부)인 것을 고려하면 전체 운전자의 절반가량이 매월 T맵을 이용하는 셈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2002년부터 쌓아온 실시간 길안내 노하우와 고객 신뢰가 쌓인 결과"라며 "명절 연휴 수준으로 도로가 막힐 것으로 예측되었던 이번 연휴에 많은 고객이 원활한 나들이 길을 위해 신뢰도가 높은 T맵을 선택한 것"이라고 말했다.

◆5월 연휴 최고 인기 목적지는 '프리미엄 아웃렛'과 '근교 나들이 코스'

T맵 빅데이터 분석 결과 이번 가정의 달 연휴 기간이었던 4일부터 6일까지 사흘간 총 1127만명이 약 5억㎞를 운전하며 연휴를 즐겼다.

연휴 기간 중 가장 인기를 끈 목적지는 프리미엄 아웃렛이었다. 스타필드 하남(5만여명) 등 총 4개 프리미엄 아웃렛이 T맵 이용자가 많이 찾은 상위 10개 목적지에 포함되었다.

프리미엄 아웃렛 방문객은 지점별로 최소 46%에서 최대 88%까지 증가해, 명실공히 연휴기간 가족나들이 필수 코스인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날의 전통적 인기 목적지인 놀이공원은 9위에 머물렀으며, 대신 예당호 출렁다리(3위), 두물머리(5위), 전주한옥마을(8위) 등 가족 나들이 장소 방문객 증가가 두드러졌다.

이는 대체공휴일로 연휴가 어버이날과 가까워 부모님을 모시고 가기 좋은 가족 단위의 나들이 장소 방문이 늘어났다는 분석이다.

(이미지제공=SK텔레콤)
(이미지제공=SK텔레콤)

◆AI부터 교통사고 예방 위한 V2X 적용까지 편의와 안전성 제고에 총력

SK텔레콤은 T맵을 이용하는 운전자들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2017년 국내 최초로 내비게이션에 인공지능을 결합한 'T맵x누구'를 출시해 교통 안전성 및 고객 편의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T맵x누구는 운전 중 음성만으로 목적지를 설정하거나 변경할 수 있으며, 음성으로 전화를 걸고 받을 수 있는 기능도 탑재해 운전자들의 높은 호응을 얻고있다.

SK텔레콤은 차량 사물 통신(V2X) 기술을 T맵에 적용해 운전자에게 잠재적 위험 상황을 미리 알려 교통사고를 예방에도 앞장선다.

T맵 V2X는 GPS 정보, 빅데이터 등을 이용, 앞서가는 T맵 이용 차량의 급제동을 감지해 최대 1㎞내 뒤따르는 차량의 T맵 화면에 일제히 경고 문구를 띄워 운전자에게 주의를 주는 기술이다.

소방차, 구급차 등 응급 차량이나 갓길정차 차량을 감지해 운전자에게 알림을 보내주는 기능도 제공한다.

SK텔레콤은 T맵 운전점수를 활용한 보험료 할인 서비스, 주유할인 서비스 등 사용자 편익을 제공하는 다양한 아이템을 선보이고 있다.

장유성 SK텔레콤 모빌리티 사업단장은 "경쟁 서비스 대비 압도적으로 많은 실사용자로부터 발생하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더 정확하고 빠른 길안내 서비스를 제공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장소와 지도정보를 강화해 운전 외 상황에서도 T맵을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