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만 빼고' 임미리 "민주당 선거캠프에 몸담은 적 있어"
'민주당만 빼고' 임미리 "민주당 선거캠프에 몸담은 적 있어"
  • 윤현성 기자
  • 승인 2020.02.14 15: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발 취하한 민주당에 대해 '나도 고발하라' 비난 이어져… '표현의 자유 침해하는 반민주적 행태'
'민주당만 빼고' 칼럼을 쓴 임미리 교수. (사진=임미리 페이스북 캡처)
'민주당만 빼고' 칼럼을 쓴 임미리 교수. (사진=임미리 페이스북 캡처)

[뉴스웍스=윤현성 기자] "안철수의 씽크탱크 '내일'의 실행위원 출신이기에 칼럼이 정치적 목적이 있다"는 점을 '가중처벌' 받아 더불어민주당(민주당)으로부터 고발됐던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가 사실은 민주당 선거캠프에 몸담은 적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임 교수는 지난달 28일 경향신문에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을 게재해 민주당에게서 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당했다. 뒤늦게 고발 사실이 알려진 후 민주당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고 야권 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자 민주당은 비판에 직면한 지 하루 만에 고발을 취하했다.

민주당은 "임미리 교수는 안철수의 씽크탱크 '내일'의 실행위원 출신"이라며 "경향신문에 게재한 칼럼이 단순한 의견 개진을 넘어 분명한 정치적 목적이 있는 것으로 판단해 고발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꼬리달기'에 반발, 임 교수는 14일 오후 자신의 SNS에 자신의 이력을 전면 공개했다.

임미리 교수가 자신의 SNS에 공개한 이력. (사진=임미리 페이스북 캡처)
임미리 교수가 자신의 SNS에 공개한 이력. (사진=임미리 페이스북 캡처)

임 교수는 "예상은 했지만 벌써부터 신상이 털리고 있어 번거로운 수고 더시라고 올린다"며 자신의 이력을 게시했다.

눈에 띄는 점은 임 교수의 정당 이력이다. 임 교수는 "2007년에 대선을 경험해보고 싶었다"며 "개인회사가 대선을 할 수는 없었기에 아는 분이 계시던 (민주당) 손학규 캠프로 갔다"고 밝혔다. 이어 "거기서 잠깐 있다가 왕따 당하고 그만뒀다. 다들 조직적으로 결합했는데 저만 굴러들어온 돌이어서 그랬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대선이 꼭 하고 싶었기에 문국현 후보의 창조한국당을 다시 갔다", "이명박 후보 지지선언 명단에 내 이름이 들어가 있는 것도 봤다", "안철수 캠프에도 이름이 올라가 있을 거다"며 그간 자신의 정치계에서의 행보를 공개했다.

임 교수도 이날 한국일보를 통해 "(이번 고발은) 오만하고 전형적인 입막음"이라며 "촛불로 탄생했다고 주장하는 정당이니 앞으로 더 겸허하게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더해 그는 "앞으로도 필요하면 더 강하게 비판할 것"이라며 소신을 밝혔다.

한편 이번 민주당의 고발에 대해 정치계에서는 당 안팎에서 거센 비판이 가해졌다. 민주당 내에서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윤호중 사무총장에게 "바람직하지 않다"며 고발 취소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김부겸 의원도 "젊은 중도층이 고개를 저으면 방법이 없다. 지금 이 건은 누가 뭐라 해도 중도층의 이반을 불러올 가능성이 크다"며 우려를 표했다. 정성호 의원은 "오만은 위대한 제국과 영웅도 파괴했다"며 "항상 겸손한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해야 한다"고 경고하며 자성의 목소리를 전했다.

야권을 비롯한 민주당 외부에서는 격렬한 비판이 이어졌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매우 이례적이고 폭력적인 행위"라며 "임 교수의 팩트폭행에 뼈가 아팠다면 차라리 '폭행죄'로 고발하라"고 조롱했다.

또 민주당이 고발을 취하한 후 이해찬 대표를 포함한 당 지도부가 이렇다 할 입장을 표하지 않자 이정미 정의당 의원은 자신의 SNS에 "오늘 아침까지는 사과와 고발 철회의 타이밍을 예의주시했다"며 "그런데 이제 사과 내용을 보니 철회는 했으나 뭐가 문제인지 모르는 듯하다"고 지적했다.

정치계뿐 아니라 일반 시민들의 반발도 거세다. 민주당의 고발 사실이 밝혀진 뒤 SNS엔 '민주당만 빼고', '나도 고발하라' 등의 해시태그가 등장했다. '민주당만 빼고'는 임 교수가 썼던 칼럼의 제목이고 '나도 고발하라'는 진중권 전 교수·안철수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 등이 민주당 비판에 언급하며 화제가 됐다.

네티즌들은 해당 해시태그와 함께 "논평엔 논평으로 맞붙어라",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을 지워버리자", "글쟁이가 형사 법정에 서야 하는 것이 내 조국의 현실이라면 참으로 절망이다"는 글을 올리며 민주당을 비판했다.

민주당이 임 교수에 대한 고발을 취하했지만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반민주적 행태'라는 후폭풍이 계속되고 있다. 21대 총선이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명확한 해명을 내놓지 않는 한 이번 사태가 총선에까지 영향을 미칠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