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호 MBC 사장 내정자, 배현진·신동호에 한 말은… "진짜 기가 막힌다"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최승호 MBC 사장 내정자, 배현진·신동호에 한 말은… "진짜 기가 막힌다"
  • 이동헌기자
  • 승인 2017.12.07 18:01
  • 댓글 0
최승호 MBC 사장 내정자 배현진 신동호 관련 발언이 화제다. <사진=네이버TV 캡처>

[뉴스웍스=이동헌기자] 최승호 MBC 사장 내정자의 배현진 아나운서와 신동호 국장 관련 발언이 눈길을 끈다.

지난 8월 최승호 MBC 사장 내정자는 자신의 SNS에 "MBC 앵커라고 수도꼭지 콸콸 틀어놓고 양치질해도 된다는 건 MBC 내에선 유명한 일화인데 CCTV까지 확인해서 양윤경 기자를 쫓아냈다는 건 몰랐다"고 적었다.

이어 "배현진 앵커는 태극기 부대의 방송이 생기면 최고의 스카우트 대상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그 방송의 사장은 김장겸, 보도국장은 박상후 쯤 되겠다"며 "배현진 씨도 '공범자들'을 보기 바란다. 출연자니까"라고 일침을 날렸다.

또 신동호 MBC 아나운서 국장에 대해서는 "신동호 MBC 아나운서 국장의 만행이 하나 둘 밝혀지고 있다"며 "신동진 아나운서를 주조정실로 보내는 부당전보를 한 뒤 그 이유를 묻자 '우리는 그런 거 알려주지 않는다'고 했다는 신동호"라고 주장했다.

그는 "제작진 출연 제의가 와도 간부들이 잘라서 출연이 무산된 경우를 50번까지 세고 그만뒀다는 허일후 아나운서"라며 "허일후 아나운서 모교에서 직업교육 해달라는 요청이 왔는데 '너는 아나운서 아니잖니'라며 막아놓고, 자기 조카 아나운서 시험 치는데 코치해달라고 했다는 찌질이는 누구냐? 지금 지방사 사장이라는데 아시는 분? 진짜 기가 막힌다"고 했다.

이동헌기자  ldh1412@newswork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이동헌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MBC 신임사장에 최승호 PD 내정…주총통해 최종 결정 icon배현진, 과거 업무복귀 당시 발언 "눈치껏 파업참여하는 게 더 비겁" icon"배현진, MBC 앵커로 영원히 여왕처럼 살 것이라고 생각?" 일침 icon최승호 "공범자의 끝판왕은 당연히 이명박 전 대통령" iconMBC 새 사장 '최승호PD'는 누구?…'전화위복'의 아이콘 icon최승호 MBC 사장, 배현진·신동호와 악연? 네티즌들 "인과응보"vs"욕하지마라" icon최승호 MBC사장 “배현진 교체...신동호 책임 물을수 밖에” icon'최승호 MBC 사장 거취 발언' 배현진, 손석희에게 당돌한 표현? "역시 차도남" icon최승호 사장 선임에 배현진·신동호·양승은·김성주까지 거론… 파장 확산 icon신동진 MBC 아나운서 6년만에 복귀… 지난 2012년에 어떤 일 있었나 icon신동진 아나운서, 6년 만에 방송 복귀…"울컥한다. 앞만 보고 가겠다" icon신동호, 조우종과 안좋은 인연? "MBC 면접에서 3초만에 탈락" icon신동호, 평사원 발령… MBC 신임 아나운서 국장에 강재형 icon"신동호 국장, 아무렇지 않은 표정으로…" 손정은 아나운서 폭로 icon신동호 후임 강재형 국장의 파격… 손정은 등 아나운서들 '짜장면 파티' icon"배현진 아나운서, 높은 분들이 대견스러워한다" 폭로 icon배현진 아나운서, MBC 사표 제출? 과거 노조 파업 및 동료 아나운서 비난글까지… iconMBC 배현진 아나운서, 연합뉴스에 문자메시지 보내… "직접 사직서 제출"
여백
핫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발행일 : 2007.7.26  |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6일
대표이사 회장 : 이종승  |  발행인·편집인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석영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205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년 4월 17일
Copyright © 2018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