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신상공개 결정…성범죄 피의자로 최초
경찰,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신상공개 결정…성범죄 피의자로 최초
  • 이한익 기자
  • 승인 2020.03.24 15: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행수법 악질적·반복적…아동·청소년 포함 피해자 70여명 달해"
(사진제공=서울지방경찰청)

[뉴스웍스=이한익 기자] 경찰이 아동·청소년 성착취 영상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신상공개를 결정했다.

24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신상정보 공개심의위원회를 통해 "국민의 알권리, 동종범죄의 재범방지 및 범죄 예방 차원에서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는지 여부를 종합적으로 심의하여 피의자의 성명, 나이 얼굴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조주빈은 만 24세이며 얼굴은 25일 오전 8시쯤 종로경찰서에서 피의자 송치시 공개될 예정이다.

법조인, 대학교수, 정신과의사, 심리학자, 경찰관 등으로 구성된 조주빈 신상공개위원회는 "피의자의 신상공개로 인한 피의자 인권 및 피의자 가족, 주변인이 입을 수 있는 2차 피해 등 공개 제한 사유에 대해서도 충분히 검토했다"고 전했다.

신상공개위원회는 "피의자는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노예로 지칭하며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유포하는 등 수법이 악질적·반복적"이라며 "아동·청소년을 포함하여 피해자가 무려 70여명에 이르는 등 범죄가 중대할 뿐 아니라 구속영장이 발부되고 인적·물적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다"고 설명했다.

조주빈은 성폭력처벌에 관한 특례법 제25조에 근거해 신상이 공개됐다. 성범죄 혐의 피의자로써 신상이 공개된 것은 조주빈이 처음이다.

앞서 고유정, 장대호, 이인득, 김성수 등 살인 혐의 피의자들은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 8조 2항에 근거해 신상이 공개된 바 있다.

조주빈은 지난 2018년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아동성착취물 등을 제작해 텔레그램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지난 16일 검거된 조주빈은 19일 구속됐다.

조주빈은 돈을 벌기 위해 누구나 영상을 볼 수 있는 '맛보기' 대화방과 일정 금액의 가상화폐를 지급하면 입장 가능한 3단계 유료 대화방을 운영했다.

피해 여성들을 노예로 지칭하며 착취한 영상물을 다수의 사람들에게 판매해 억대의 범죄수익을 거둔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까지 경찰이 파악한 피해자는 총 74명이며 조주빈의 주거지에서 현금 약 1억 3000만원을 압수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