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기의 산티아고 몽유도⑨] 동네축제로 발동 걸린 '까미노 매직'…다국적 친구들과 술파티
[박인기의 산티아고 몽유도⑨] 동네축제로 발동 걸린 '까미노 매직'…다국적 친구들과 술파티
  • 최승욱 기자
  • 승인 2019.08.03 05: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빌바오 대성당.(사진=박인기)

알베르게의 호스트, 지나칠 만큼 친절한 나이든 할머니는 21일(일요일) 오전 6시가 되자 전등부터 켠다. 아침은 커피와 비스킷이다. 7시 10분 길을 나서는 상쾌함은 어제와 똑같다. 다만 오늘은 비가 조금씩 내리고 있다.

어제 저녁 레라리츠에 도착하자마자 이어지는 동네 축제를 목격했다. 흥을 돋구는 축제의 전염성은 우리 일행에게도 영향을 주어 '까미노 매직'이라는 것이 시작되었다.

일행 한두 명 골목길 카페에 모여들어 한두순배 술이 들어가자 결국 각자 편한 대로 영어, 스페인어, 네덜란드어, 프랑스어를 교차하며 거침없이 섞어 쓰는데 신기하게 소통이 되는 것이다. 이어지는 건배~! 즐겁게 맥주 4잔, 햄버거 안주 그리고 자리를 옮겨 진토닉까지 한잔 더 걸쳤으니 다국적 친구들이 모인 어울림은 흥이 넘칠 수 밖에 없었다.

(사진=박인기)

오늘처럼 구름 낀 날씨 속에서 얼굴에 스치는 기분 좋은 안개비는 산에 자주 다니는 백패커들에겐 반가운 단비와도 같다. 일주일 만에 느끼는 최상의 걷는 길, 최상의 순례길을 지금 걷고 있다. 어쩌면 이 촉촉한 안개비가 오늘도 까미노 길을 매직으로 풀어 놓을 것 같다.

"어메이징~ 어메이징~!" 한 번 들여놓은 스페인 까미노(camino) 길은 매직이라고 힘주어 말하는 오스칼, 까미노 모든 길이 어메이징~, 어메이징! 사랑에 빠질 거라고 미국 친구 오스칼이 확신에 찬 목소리로 강조했다. "I agreed!" 그는 네 번째 까미노 길 위를 걷는단다. 살고 즐긴단다.

그래, 지금까지 일주일 동안 내가 느낀 까미노 길도 참 예뻤다. 놀라웠다. 친절했다. 그리고 맛있었다. "I agreed with you." 오스칼!

(사진=박인기)

25살, 30살, 36살, 44살, 60살, 그리고 70살 나까지 그룹으로 함께 수백년 다져진 돌바닥 골목길에서 하룻저녁 동화되는 까미노 순간은 정말 어메이징하다. 오스칼, 나 진짜 몽유병에 걸린 것 같다.

전쟁에 쓰이던 화살도 까미노 위에선 감동의 언어가 된다. 노란 화살표시 까미노, 일상의 경쟁 속에서 지친 사람들에게 맑은 영혼, 본질로 인도하는 울림이 된다.

몽유병과 몽유도, 그 차이점이 무의미함은 출입문의 지도리와 같다. 보는 위치에 따라 이름이 달라질 뿐이다. 예를 들어 밖의 길 속세에서 보면 몽유는 ‘병’, 안길 산길에서 보면 그것은 하나의 ‘도’다.

사람들의 잠재력은 무궁한데 고작 10% 남짓 쓰다가 일생을 끝마친다고 한다. 무의식 무차별로 연결되는 잠재력 현상을 몽유병이거나 몽유도라 동일한 의미로 부르는 것은 지나친 비약인가?

그렇지 않음을 확신하고 싶어 오늘 나는 걷는다. 나는 꿈꾼다. 나는 즐겁게 살아간다. 까미노에서...어쩌면 지금 여기 매 걸음 매 순간의 걷는 길이 새 길을 찾는 화광동진의 길임을 몸소 느끼기를 소망하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