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기의 산티아고 몽유도㉛] 바(Bar)에 순례객 들어오면 주민들이 자리 비켜줘
[박인기의 산티아고 몽유도㉛] 바(Bar)에 순례객 들어오면 주민들이 자리 비켜줘
  • 최승욱 기자
  • 승인 2019.08.25 05: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박인기)

모성(母性)을 상선약수(上善若水)로 비유했다. 끝없이 오직 사랑으로 감싸고 참으며 자식을 위해서라면 온갖 궂은 일 마다 않는 모성이 항도(恒道)와 같은 물의 속성을 닮았기 때문이다. 이런 본연의 모성을 상선약수라 하고, 이를 항도와 같다고 한다면 무위자연(無爲自然), 항도(恒道)와 같이 살라고 권고했던 노자의 세 가지 처세의 보물, 자검후(慈儉後)는 모성과 같이 무위한 사랑의 처세술이어야 한다.

(사진=박인기)

모성은 상선약수, 모성은 자검후, 또 모성은 다시 자검후, 상선약수로 순환반복하는 동의어가 된다는 말이다. 그리고 모성, 물, 자검후의 속성 세 가지를 하나로 은유하자면 생명(生命)이라고 바꿔 부를 수 있다. 왜냐하면 생명의 이치는 서로 도움을 주고 받으며 조화롭게 함께 어울리며 본성대로 살아가는 것, 즉 물과 자검후, 모성의 이치와 동일하기 때문이다. 디자인을 생명으로 보지 않고 산업으로 풀면 그곳에 사람은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육자의 길, 선생으로서의 길, 디자이너로서 걸었던 (내 삶의)길이 혹시 산업의 길은 아니었을까?

(사진=박인기)

사람은 걷고 살며 꿈꾸는 삶을 살아간다. 그렇게 살아 온 사람의 삶이 곧 길이라고 본다. 삶의 길은 어떤 길이어야 할까? 지난 70년을 돌아 보면 자식의 길, 부부의 길, 부모의 길, 어른의 길을 걸으며 살아왔다. 때로 자갈 길, 돌 길, 모래 길, 아스팔트 길 그리고 걷기 좋은 흙 길이 있었다. 그 모든 길이 내가 걸어 온 내 삶의 길이었던 것이다.

(사진=박인기)

순례길에선 사랑이 보인다. 큰 도움을 주는 노란 화살표시를 집 벽에, 돌담 위에, 길바닥에 정성껏 그려 놓았다.

(사진=박인기)

큰 즐거움을 주는 크고 작은 예쁜 꽃들을 창문 위에 출입문 옆에 돌담길 따라서 심어 놓거나 화분에 담아 내어 놓았다.

(사진=박인기)

순례길에선 소박함이 보인다. 동네 언덕 혹은 동네 가운데 자리잡고 있는 성당은 오랜 세월의 풍상을 그대로 간직한 질감으로 묵묵히 서있다. 허름하지만 깨끗히 쓸고 닦아놓은 농가 주택들, 대개 하나씩 갖추고 있는 오레오, 전통을 존중하며 쉼터로, 창고로, 빨래 건조대로 혹은 주차장으로 잘 활용하고 있다. 만나면 ‘부엔~ 까미노’ 거칠어진 손을 흔든다.

(사진=박인기)

순례길에선 모든 것이 겸손하다. 알베르게(Albergue)와 바(Bar)가 특히 그렇다.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알베르게는 서비스 개념의 숙소다. 5유로 정도에 숙식의 시설을 순례객에게 제공한다. 혹시 부족할 침대 수를 고려하여 빈 공터까지 부속공간으로 마련하고 있다. 텐트족을 위한 배려다. 사설 알베르게, 호스텔 또한 10~20 유로 내외, 페레그리노의 입장을고려하고 있다. 갈증 나거나 배가 고플 때쯤 꼭 나타나는 바의 커피, 맥주, 와인 값 또한 저렴하다. 한 번 왔다가는 뜨내기 손님이라고 홀대하지 않는다. 주민들의 쉼터일 바에 순례객이 들면 자리까지 비켜준다. 존중과 배려심이다.

(사진=박인기)

그리고 순례길에선 무엇보다 친절이 있다. 기본적으로 사랑, 검소, 겸손하지 않으면 친절할 수가 없다. 순례길이라고 특별히 요란 떨지 않고 길은 농로길, 마을길, 골목길... 그냥 사람들이 매일 살고 있는 생활길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