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기의 산티아고 몽유도㉜] "갈리시아에 오면 화이트 와인을 마시라"
[박인기의 산티아고 몽유도㉜] "갈리시아에 오면 화이트 와인을 마시라"
  • 최승욱 기자
  • 승인 2019.08.26 05: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박인기)

8월 12일 오전 7시20분 알베르게를 떠났다. 고원지대 티네오는 아침 기온이 차다. 이제 산티아고까지는 257㎞, 한 열흘쯤 남있다. 즐거운 인생...

(사진=박인기)

60대 초반으로 보이는 한국인 부부, 그들도 프랑스 바욘을 거쳐 이룬에서 걸어왔단다. 이것 저것 알아봤지만 그 중 제일 좋은 Buen Camino앱에 의지해 매일 잘 걷고 있다며 그 편리성을 보여준다. 그런데 그들은 젊은이들과 잘 어울리지도 않는 것 같고 술도 안먹는단다. 반면 정보엔 매우 민감하다. 날씨, 지형, 알베르게, 호스텔 등의 다음 목적지 정보를 구석에 앉아 제일 먼저 상세하게 숙지하는 것 같다.

(사진=박인기)

또한 매우 부지런하다. 제일 먼저 도착해 제일 편한 입구에 자리를 잡고 또 제일 먼저 숙소를 떠난다. 아침 6시 일어나 보니 벌써 그들 부부의 침대가 싹 정리되어 있다. 서양 청년들의 젊은 발걸음에 뒤쳐지지 않겠다는 새벽의 삶이 그저 경이로울 뿐이다. 내 삶의 방식과 너무 다른 그들은 역시 한국인, 참 지혜롭다.

(사진=박인기)

반면 나는 오늘도 33번, 출입문 옆에 붙여놓은 집 번지 숫자 3, 3을 보았다. 오늘의 생명력도 왕성하다. 3의 숫자는 안정의 의미이지만 축복과 행복, 그리고 행운의 숫자이기도 하다. 예를 들어 1+1, 음양 둘이 모여 또 하나, 한 생명을 탄생시켰다. 그보다 더 기쁘고 즐거운 일이 세상에 또 어디 있겠는가?

배낭을 멘 필자. (사진=박인기)

나는 삼월 삼짓날 태어나 6.25 전란을 견뎌냈고 지금까지 별 탈없이 잘 살아왔다. 또 지금 여기 스페인 까미노 길을 즐겁게 걷고 있지 않는가? 3월 3일 태어난 나는 분명 행운아다. 앞으로 또 30년을 행운아로서 살아 갈 것이다.

지혜는 지식에서 나오고 명덕은 깨달음에서 온다. 지혜는 경계하고 명덕은 포용한다. 힘있는 자, 세상을 만들고 강한 자, 세계를 꿈꾼다. 지인자지 자지자명(知人者智 自知者明).

(사진=박인기)

3은 탈속의 숫자다. 지혜와 명덕을 뛰어 넘는 득도의 숫자다. 득도, 우리는 바깥세상을 살피며 새로운 세계를 얻고자 득도를 꿈꾼다. 그러나 득도는 바깥세상에서 구하는 것이 아니다. 바깥세상은 이미 변함없이 변하는 도의 세계다. 도는 변함없이 변하는 불변의 진리라 했다.

(사진=박인기)

산이 흘러내려 모래가 되고 바다는 피어올라 이슬이 된다. 산도, 바다도, 길 위의 돌과 풀, 걷고 있는 나와 같이 하나의 도다. 들리고 보이는 것만 보고, 알고 이해하고자 하는 격물치지의 깨달음이 아니다. 보려해도 보이지 않는 것, 그 변함없이 변하는 자기자신을 아는 것, 그것이 득도의 깨달음이다. 지혜의 세상, 명덕의 세계를 뛰어넘어 그 안의 작용, 불변의 자유를 보는 것, 그것이 변함없이 변하는 자기를 아는 진정한 깨달음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